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일본 수출제한 조치 외교적 해법 대일특사 만지작
이낙연 국무총리, 대정부질문 답변서 가능성 시사
청와대 "수면 위로 올라올 정도 되면 말할 수 있을 것"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7.11. 18:08: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대한국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외교적 해결을 강조하고 나선 가운데 정부가 대일 특사 파견에 대해서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1일 대일 특사 가능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구체적으로 수면 위로 올라올 정도가 되면 여러분들께 말씀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다만 외교적으로 풀 수 있는 부분들, 경제적으로 풀 수 있는 부분들은 모든 비상 대응 체제를 갖춰서 민관이 함께 지금 힘을 모으고 그리고 정부 부처들도 각 분야 별로 해당되는 것들을 꼼꼼히 면밀히 상황을 체크해 가면서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그동안 대일 특사 파견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혀왔었기 때문에 입장에 변화가 생긴 것으로 볼 만한 대목이다.

이낙연 총리도 지난 1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대통령에게 특사 파견을 건의할 용의가 있느냐'는 야당 의원 질의에 "공개하기는 어렵지만 외교적 노력이 여러 방면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말해 이같은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여권에선 대일 특사 후보로 정부 내 대표적인 지일파인 이 총리를 비롯해 라종일 전 주일 대사 등이 거론되고 있다. 또 2017년부터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맡고 있는 제주출신 강창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갑)도 후보군에 오르내린다. 강 의원은 이 총리가 국회 한일 의원연맹 간사장과 수석부회장을 지낼 때 사회문화위원장을 맡아 한일 의원연맹을 함께 이끌기도 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화북준공업지역 이전계획 '흐지부지' 제주서 故 노회찬 의원 추모 분향소
JDC, 신화역사공원 J지구 '놀이공원→공원' 변경 추… "의회 인사권 독립 위해 의회직렬 신설 필요"
제주시 정기인사 서기관 승진 관심 집중 제주 학교운영위원회 조례 개정 추진... 22일 공청회
원희룡 지사, 최악 상황 전제 사전 조치 당부 올 상반기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결과는?
하반기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신청 접수 농업·농촌자원 활용 치유전문가 양성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