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일본 수출제한 조치 외교적 해법 대일특사 만지작
이낙연 국무총리, 대정부질문 답변서 가능성 시사
청와대 "수면 위로 올라올 정도 되면 말할 수 있을 것"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7.11. 18:08: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대한국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외교적 해결을 강조하고 나선 가운데 정부가 대일 특사 파견에 대해서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1일 대일 특사 가능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구체적으로 수면 위로 올라올 정도가 되면 여러분들께 말씀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다만 외교적으로 풀 수 있는 부분들, 경제적으로 풀 수 있는 부분들은 모든 비상 대응 체제를 갖춰서 민관이 함께 지금 힘을 모으고 그리고 정부 부처들도 각 분야 별로 해당되는 것들을 꼼꼼히 면밀히 상황을 체크해 가면서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그동안 대일 특사 파견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혀왔었기 때문에 입장에 변화가 생긴 것으로 볼 만한 대목이다.

이낙연 총리도 지난 1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대통령에게 특사 파견을 건의할 용의가 있느냐'는 야당 의원 질의에 "공개하기는 어렵지만 외교적 노력이 여러 방면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말해 이같은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여권에선 대일 특사 후보로 정부 내 대표적인 지일파인 이 총리를 비롯해 라종일 전 주일 대사 등이 거론되고 있다. 또 2017년부터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맡고 있는 제주출신 강창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갑)도 후보군에 오르내린다. 강 의원은 이 총리가 국회 한일 의원연맹 간사장과 수석부회장을 지낼 때 사회문화위원장을 맡아 한일 의원연맹을 함께 이끌기도 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김태석 "내년 재정 어려워.. 본예산 심사 신중하게" 원희룡 "제2공항 제주 경제위기 해소시킬 획기적 기…
제주도의회 제2공항 갈등 해소 특위 활동 본격화 인플루엔자 주의보… 개인위생수칙 철저히
제주 호텔 '등급' 결정 기준 강화된다 '공론화' 뺀 제주 제2공항 갈등 해소 특별위원회 구…
제주 '세계우병학회' 유치 첫 단추 제주서 농업미생물 뿌리자 '생육촉진' 효과
누구나 참여… 천연기념물 '제주마' 분양 '제2공항 도민공론화 특위안' '공론화' 빼고 의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