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내년 최저임금 수정안 '9천570원' vs '8천185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0. 18:15: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최종 담판에 돌입한 10일 노사 양측이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의 수정안을 제출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을 얼마로 결정할지에 관한 심의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이번 회의에서 노사 양측은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의 1차 수정안을 냈다.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은 노동계는 1만원(19.8% 인상), 경영계는 8천원(4.2% 삭감)이었다.

 근로자위원들은 수정안으로 9천570원(14.6% 인상)을 제출했다. 최초 요구안에서430원 낮춘 금액으로, 월 노동시간 209시간을 적용한 월 환산액은 200만130원이다.

근로자위원들은 수정안이 비혼 단신 노동자 생계비(201만4천955원)에 가까운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내년에는 최저임금 월 환산액의 200만원대 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사용자위원들이 내놓은 수정안은 8천185원(2.0% 삭감)이었다. 최초 요구안보다 185원 올린 금액이지만, 내년도 최저임금을 삭감해야 한다는 입장은 유지했다. 올해 최저임금은 8천350원이다.

 노동계는 경영계가 최저임금 삭감 입장을 고수한 데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노사 양측의 수정안 제출에도 현격한 입장 차이가 이어짐에 따라 캐스팅보트를 쥔 공익위원들이 나설 상황이 됐다. 공익위원들은 심의 촉진 구간을 제시하는 등의 방법으로 양측 합의를 유도하게 된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文대통령 "日조치 초당적 대응 시급"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2심도 징역 2년
검찰,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논란 '무혐의' 與, 결국 정개특위 선택.. 위원장 홍영표
한은 기준금리 0.25%p 전격인하 25일부터 돼지에게 잔반 못 준다
'타다' 등 플랫폼 사업 기여금 내고 합법화 경찰, 故정두언 전 의원 부검 않기로
지난해 편의점 상비약 1위 타이레놀 정두언 사망에 방송가도 '충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