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주 52시간 근무 도입 후 금요일 여행 늘어
숙박 예약서비스 여기어때 분석 결과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07.09. 17:47: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금요일에 여행를 떠난 이들이 큰 폭으로 늘었다는 조사 결과 나왔다.

숙박 예약서비스 '여기어때'의 운영사인 위드이노베이션은 지난해 7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국내여행객의 '금요일' 숙박 예약 건수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5배(54.0%)늘었다고 19일 밝혔다. 금요일을 제외한 다른 요일 예약 건수는 30%대 상승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큰 폭의 증가라고 위드이노베이션은 설명했다.

여기어때가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과 함께 직장인 117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후 변화' 설문조사에서도 전체 응답자의 35.5%가 "제도 시행 후 여행 빈도가 늘었다"고 답했다.

특히 '금요일~일요일을 활용한 여행(41.3%,복수응답)'과 '1박2일 여행(37.7%)'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근무시간이 단축됐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39%를 차지했고 또 응답자의 34.8%는 "야근·주말근무가 줄었다"고 답했다.

 여기어때는 "기본 주40시간 근무 외에 주중 연장 근로12시간이 가능하지만 통상휴일을 앞둔 금요일을 제외한 날에 부족한 업무를 처리하는 추세"라며 "금요일 여행 출발 수요가 국내 숙소 예약율을 높이는데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경제 주요기사
휴가철 앞두고 고민에 빠진 제주관광 시멘트 공급 중단 사태… 협의점 찾지 못해
제주항공 호국보훈의 달 국내선 할인 확대 긴급재난지원금에 돼지고기·한우 '금값'
"제주한우 저렴하게 맛보세요" 제주지역 미분양 주택 증가율 전국 최고
제주 대기업 시내면세점 줄줄이 휴점 제주지역 기업경기 회복 언제쯤…
신화월드노조 "인간답게 살기 위한 합법적 선… 드림타워 신규 채용 '워크인' 면접 실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