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3년새 89건… 끊이지 않는 제주 낚시객 연안사고
2016년 25건에서 지난해 32건으로 증가세
지난 8일에도 50대 낚시하다가 추락해 숨져
해경 "안전장비·기상정보 제대로 숙지해야"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09. 16:00: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연안에서 낚시를 하다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끊이지 않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도내 낚시객 연안사고(갯바위·방파제)는 2016년 25건, 2017년 32건, 2018년 32건으로 최근 3년간 89건(사망자 8명)이 발생했다. 올해에도 6월 30일 기준 10건이 발생해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최근 3년간 발생한 낚시객 연안사고 유형은 고립이 60건으로 가장 많았고, 추락 13건, 익수 8건 등의 순이었다.

 실제 지난 8일 오후 9시쯤 제주시 삼양해수욕장 인근 해안에서 낚시객 송모(51)씨가 바다에 떨어진 물건을 줍기 위해 물에 들어가 나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구조대를 급파해 신고 접수 2분 만에 제주시 삼양2동 감수탕 서쪽 200m 해상에서 송씨를 발견, 119에 인계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사망했다.

 지난 5월 14일에는 서귀포시 성산읍 광치기 해변에서 낚시를 하던 A(54)씨가 바다에 빠져 사망했으며, 1월 25일 오전 9시39분쯤 제주시 구엄포구 방파제에서 낚시 중이던 50대 남성이 테트라포트 사이로 추락해 머리를 다치는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야외활동을 하기 좋은 시기를 맞아 연안에서의 안전사고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며 "낚시에 나설 때는 물 때를 미리 확인해 뭍으로 나올 시간을 정하고, 낚시배를 탔을 때는 안전장비와 기상정보를 사전에 숙지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회 주요기사
"국회 노동법 개악 시도, 전면 투쟁 할 것" 태풍 다나스 20일 제주 초근접 제주도 '비상'
라민우 불법 녹취록 보도 언론사 대표 징역형 제주CC 기업 회생 동의율 60% 달성.. 공매 중지되나
"제주도, 하천·해안 관리 정책 바꿔야" 허위실적 내세운 제주 모 수협 조합장 후보 약식기…
직원 수당 빼돌린 제주 복지시설 원장 기소 태풍 다나스 제주 관통… 해경 비상근무 돌입
"요금 인상 택시 타기 부담… 웬만하면 버스 이용" 제헌절에 고개 숙인 태극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