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한일어업협정 장기 표류, 어민 지원책 기대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0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어민들의 속이 말이 아닙니다. 안팎으로 상당한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제주바다에서 잡히는 수산물이 크게 줄어든데다 타지역 어선들의 불법조업까지 활개치면서 큰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특히 한·일어업협정이 수년간 표류하면서 어민들은 그야말로 죽을 맛입니다. 제주도가 어민들의 고충을 덜어주기 위해 특별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제주도는 한·일어업협정 결렬 사태로 그동안 조업에 영향을 받은 근해연승어선들에게 정책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지원 대상에 주로 갈치를 잡는 도내 근해연승어선(148척)도 포함시키기로 한 것입니다. 이들 어선은 한·일어업협정이 결렬된 2016년 7월1일부터 3년째 일본 EEZ(배타적 경제수역) 내에서 조업을 못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로 서귀포 동남쪽으로부터 483~644㎞ 떨어진 중국 EEZ로 원거리 조업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알다시피 한·일어업협정이 결렬되면서 제주어민들의 피해는 심각합니다. 조업거리가 워낙 멀다보니 치러야 할 대가가 너무 크기 때문입니다. 일본 EEZ는 서귀포 남쪽으로부터 160㎞ 가량 떨어져 있어 도내 어선들이 오가는데 하루 정도 소요됩니다. 하지만 중국 EEZ는 그보다 2배 이상 멀어 왕복하는데만 6~7일이 걸리면서 어선들의 유류비 부담이 만만찮은 실정입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더 큰 문제는 원거리 조업에 따른 사고위험이 매우 높다는 점입니다. 실제로 지난해 도내 어선들이 먼바다 조업에 나섰다 사고를 당한 사례만도 37건에 이릅니다. 가뜩이나 일본이 한국에 대해 경제보복 카드를 꺼내들면서 한·일어업협정의 타결을 기대하기는 점점 더 어려워졌습니다. 다행히 제주도가 난관에 처한 어민들을 위한 지원책을 강구해 기대됩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환경보전기여금 도입, 왜 차일피일 미루… [사설] 제주시청사 신축 서두르는 게 능사는 아…
[사설] 5년 연속 ‘최하’ 안전지수, 개선의지 … [사설] 제2공항 특위 돕진 못할망정 발목잡나
[사설] 종합 청렴도 전국 꼴찌 불명예 안은 제… [사설] 청년층 늘리는데 인구정책 초점 맞춰야
[사설] 발행·유료부수 1위, 대표신문 역할 다할… [사설] 환경총량제 도민 공감대 확보가 먼저다
[사설] 투자 신뢰도 바닥, 유치활동 효과 보겠… [사설] 소규모 학교 살리기 지역과 상생발전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