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제, 참여율 너무 낮다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0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가 전국 최초로 시행한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제'가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습니다.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제는 안전하고 청결한 민박 환경을 조성하고 이용객들의 안전과 서비스 향상 등을 위해 도입한 제도입니다. 농어촌민박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는데 업주들의 참여가 매우 저조합니다.

제주도는 농어촌민박의 범죄 예방 등을 위해 지난해 8월부터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제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안전인증제 대상은 농어촌민박 사업을 신고한 운영자로 ▷신고자 직접 거주 및 운영 ▷객실 내·외부 잠금장치 ▷민박시설 및 주변 CCTV 설치 ▷최근 2년간 행정처분 유무 ▷위생관리 청결 등 5개 분야 20개 항목이 모두 적합해야 지정됩니다.

그런데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제에 참여한 업소는 극소수에 그쳤습니다. 도내 농어촌민박은 4월 말 기준 3973곳(객실수 1만1941호)이 등록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반면 안전인증제 신청 건수는 모두 164곳(4.1%)입니다. 실제 안전인증을 받은 농어촌민박은 39곳(0.9%)에 불과합니다. 이처럼 참여가 저조한 것은 인증요건이 까다롭고 인증을 받더라도 실질적인 혜택이 미미하기 때문입니다.

제주지역 농어촌민박의 안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도입한 안전인증제가 외면받고 있어 안타깝습니다. 그러잖아도 지난 4월 도내 농어촌민박 대부분이 안전에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습니다. 도내 농어촌민박을 대상으로 범죄예방진단 결과 절반 정도가 '안전 B등급 이하'로 나왔기 때문입니다. 물론 안전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시설에 투자해야 하는 민박업소의 부담이 적잖을 겁니다. 그렇다면 행정에서도 안전인증제가 하루빨리 정착될 수 있도록 CCTV 설치비 등을 적극 지원할 필요가 있습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거주자우선주차제, 가장 현실적 대안이다 [사설]총체적 난국 월동채소 대책 시급
[사설]한일 경제전쟁 속에 맞는 제74주년 광복절 [사설]‘삶의 질’ 높이는 국제자유도시로 가야
[사설] 일본 EEZ 긴장 고조, 제주어선 주의해야 [사설] 서귀포시민들 염원 무시해선 안된다
[사설] 지역특산품 외면, 민낯 드러낸 JDC [사설] 산성비 대책 마련 적극적으로 나서라
[사설] 침체 빠진 제주관광, 선제 대응 필요하다 [사설]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 확대에 나서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