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류현진, 쿠어스필드서 4이닝 7실점 강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29. 11:54: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투수들의 무덤'에서 홈런 3방을 맞고 무너졌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벌어진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경기에서 4이닝 동안 홈런 3개 포함 안타 9개를 맞고 7실점 했다.

류현진은 5회 말에만 홈런 2개 등으로 5실점 한 뒤 팀이 5-7로 뒤진 상황에서 조 켈리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교체됐다.

패전 위기에 몰린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이 1.27에서 1.83으로 치솟았다.

올 시즌 15경기에서 피홈런이 7개에 불과했던 류현진이지만 '투수들의 무덤'으로 불리는 쿠어스필드를 이겨내지 못했다.

쿠어스필드는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타자 친화적인 구장으로 꼽힌다.

해발고도 1천600m에 달하는 고지대에 위치한 쿠어스필드는 공기 밀도가 희박해 다른 구장보다 타구가 더 멀리 뻗어 나간다.

쿠어스필드에서 통산 4경기에 등판해 1승 3패 평균자책점 7.56으로 고전했던 류현진은 또다시 악몽에 빠지며 시즌 10승 도전에 4번째로 실패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축사 덕담도 없이' 조촐했던 손혁 감독 취임식 김광현, MLB 진출 '금주 내' 결정될 듯
'호날두 99호골' 포르투갈, 유로2020 본선행 홈런왕 박병호 대포·타격왕 양의지 국내용?
'믿었던 원투펀치' 양현종·김광현 '쓴맛' 천연기념물 ‘제주마’ 분양 받으세요
‘초시대’ 제주 토종마 챔피언 소년체전 제주 메달리스트 해외 연수
한국 여자농구,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진출 멕시코 연장 접전끝에 3위로 도쿄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