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한국당 내부서 '국회 등원론' 확산
수도원 의원들 중심…김용태 "국민 요구 부응하는 결단해야"
이학재 "협상은 속셈에 말려드는 것…결단에 의한 등원해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27. 18:33: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내에서 국회로 복귀해 '원내투쟁'을하자는 공개발언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당 김용태 의원은 27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제는 국회에 들어가서 국민의 요구에 부응해 문재인 정부의 여러 문제점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대안을 내세울 때"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등원에 여러 가지 명분상 어려움이 있지만, 국민에게 지는 것이 진정 이기는 정치라는 관점에서 볼 때 의원총회에서 결단을 내려 국민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24일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이 재협상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결과는 봐야 한다"며 "다만 협상 결과와 관계없이 무엇인가 결단을 내려야지 더는 방법이 없다"고 했다.

 그는 "협상이 지지부진한 것으로 보이지만 적어도 다음 주에는 의총을 열어서 결론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학재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한국당은 여당과의 협상이 아니라 결단에 의한 등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등원을 바라지 않는다"며 "국회가 정상화될수록 현 정부의 실정이 파헤쳐지고 드러날 것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협상을 통해 등원한다 해도 여당은 한국당을 망신주고, 백기 투항하는 모양새를 취하려고 한다"며 "이 속셈을 뻔히 알면서 협상으로 등원의 명분을 찾는 것은 그들의 속셈에 말려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당내에서는 '즉각 등원', 조건 없는 '백지 등원' 등의 주장이 조금씩 퍼지는 상황이다.

 한국당 최고위원인 조경태 의원과 장제원 의원은 전날 조건 없는 등원을 주장한바 있다.

 한 중진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경상도 분들을 빼놓으면 수도권 의원들은 대부분등원을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한국당 내 다수는 여전히 강경론에 무게를 둔 분위기다.

 주광덕 의원은 통화에서 "국회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최소한의 여건이 마련돼야 한다"며 "특히 여당의 선거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강행 처리에 대해서는 전면전을 벌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 재선의원은 "지난 의총에서도 국회 등원에 대해 수도권과 영남권 의원들의 온도 차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그래도 이런 조건으로 다시 국회로 돌아갈 수 없다, 더 싸우자고 한 의견이 대다수였다"고 전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안철수 새보수당 참여할 의사 없다" 검찰 유재수 전 부시장 뇌물수수 혐의 기소
배우 정애리, 교통사고로 갈비뼈 미세골절 한국당 '임시국회 회기결정'에 필리버스터 신…
이인영 "오늘은 국민명령 집행의 날" 한국당, 총선 경선 시 청년 가산점 최대 50%
무소속 이정현, 호남떠나 수도권 출마선언 '불법집회' 혐의 전광훈 목사 경찰 출석
'곰탕집 성추행' 대법 "강제추행 인정" 유죄 변혁, 신당명 '새로운보수당' .. 안철수계 반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