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경찰, '채이배 감금' 한국당 의원 출석 통보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수사 본격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27. 10:58: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감금된 채이배.

감금된 채이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둘러싼 여야의 고소·고발전을 수사하는 경찰이 자유한국당 엄용수, 여상규, 정갑윤, 이양수 의원에게 소환을 통보했다.

 27일 정치권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영등포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께 이들 의원에게 오는 7월4일까지 출석하라고 요구했다.

 경찰은 이들 의원이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감금한 혐의를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는 지난 4월 말 국회에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몸싸움을 벌이는 등 격렬하게 대치했다.

 이후 상대 당 의원에 대해 국회법위반, 공무집행방해,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무더기 고소·고발전을 이어갔고, 사건을 접수한 검찰은 대부분을 영등포경찰서에 수사 지휘했다.

 이에 따라 영등포경찰서는 중복된 인원을 제외하고 총 108명에 이르는 국회의원을 수사 중이다. 보좌관과 당직자 등을 포함한 전체 피고발인 수는 120명에 달한다.

 수사 대상 의원들을 소속 정당별로 보면 자유한국당 의원이 58명으로 가장 많다. 민주당이 40명이며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이다. 무소속 의원 중에는 국회의장 신분으로 형식상 무소속인 문희상 의장이 수사 대상이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군 복무중 부상' 장애보상금 최대 1억원 법원 "동일성 중대하자 정경심 공소장 변경 불…
국회 본회의 열고 민식이법 등 처리후 정회 '헬기추락' 어린 유족앞에 무릎꿇은 文대통령
여야3당 예산안 합의 불발.. 민주 '4+1협의체' 가… '파란만장'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
법원 '삼바 증거인멸' 삼성 부사장 3명 "유죄" 문희상·이해찬·심재철 DJ 내란음모사건 '감방…
하태경의 설레발?.."안철수 신당 12월 합류 사실… 경찰 "검찰 사망 수사관 영장 기각 자기모순"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