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고수온・저염분수 유입 대비 사전감시체계 강화
중국 양쯔강 유출량 초당 4만7000t 초과 확인
제주해양수산연구원 실시간 해양관측 장비 구축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6.27. 10:16: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중국 양쯔강 유출량이 평년보다 증가한 초당 4만7000t을 초과함에 따른 대비책 강화에 나섰다고 27일 밝혔다.

해양수산연구원이 중국 양쯔강 하구 대통(大通) 지역 유출량을 모니터링한 결과, 지난 20일 기준 유출량이 평년 초당 3만7000t 대비 약 20% 증가했고, 고수온‧저염분수가 유입됐던 2016년 4만8000t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6월 중순부터 중국 남부 장마전선 영향으로 집중호우가 발생해 양쯔강 유출량이 지속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올해는 우리나라 연안 표층수온이 평년에 비해 1℃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저염분수가 주로 유입되는 7월 하순경에 고수온을 동반한 유입이 예측되고 있다.

해양수산연구원은 이에 따라 고수온・저염분수 유입대비 비상상황반을 편성해 서부 연근해 예찰 조사를 추진하는 한편 제주대학교・국립수산과학원・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공동으로 저염분수 이동경로를 분석해 유입상황을 수시 예보할 방침이다.

고수온・저염분수는 주로 중국 양쯔강 하구에서부터 제주 서부해역으로 유입된다.

또 올해부터는 광역 무인 해양관측장비(Wave Glider)를 도입해 사전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신속한 정보제공을 위해 차귀도 연안 및 표선해역에 실시간 해양관측 부이를 설치,연구원 홈페이지와 SMS를 통해 해양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해양수산연구원은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박희수 "제2공항 반대·특별법 전면 개정" 원희룡 지사 4위·이석문 교육감 3위
"환경총량제 도입하면 편법 개발 사라질 것" 김영수도서관, 생활SOC 공모 '최우수상'
감귤 가격 회복 위해 전국 중도매인 모인다 온주밀감 대체할 '미니향' 첫 생산
드론 활용 한라산 환경・안전 지킴이 위탁기관… 차기 대선선호도 이낙연 26%, 황교안 13%, 이재명…
제주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비용제한액 확… 제주시 신설동 재해위험지구 허술한 토지보상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