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탐라문학회 장한라 회장 디카시집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6.2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낭송문학가이자 제주탐라문학회장을 맡고 있는 장한라(사진) 시인이 디카시를 모은 시집을 냈다. 도서출판 시와실천에서 펴낸 '새벽을 사랑한다면'이다.

디카시는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형상을 포착해 스마트폰으로 찍은 뒤 그 느낌이 사라지기 전에 SNS에 시를 써서 올리는 작업을 말한다. 이 시집에는 디카 사진과 나란히 50편이 담겼다. '이디 호꼼 봅서게, 삼춘', '섯알오름 학살터', '오조리 유채꽃', '솔라니' 등 제목만으로도 제주방언이나 제주 풍경이 떠오르는 작품들을 실었다.

문화 주요기사
한국국제사진영상교류협회 제주 문예회관 전시 서귀포 무대에 우리 가락과 공중댄스의 만남
제주 우도 밤수지맨드라미 '책 헤는 밤' 2020제주비엔날레 '창조자 할망'에 주목
제주문화포럼 이사장 심규호·원장 정예실 제주에서 먼저 부르는 통일의 노래
20년 째 제주를 품은 창작가곡 나눔 [무대 & 미술] 11월 18일~24일
제주영화제서 박찬욱 감독과 만남 제주와 프랑스 영화로 만난지 어느덧 10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