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5월 순유입인구 576명… 전국 3위
전입 7334명·전출 6758명… 경기·세종 이어 증가세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6.26. 16:27: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5월 한달간 제주로 순수하게 유입된 이동자 수가 576명으로 집계됐다. 1.0%의 순 증가율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5월 국내인구이동'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제주전입인구는 7334명이고, 전출인구는 6758명으로 순수하게 늘어난 제주인구는 500명선이다.

이는 경기(1만3339명)와 세종(1085명)에 이어 전국에서 세번째로 큰 규모다. 각종 부동산 대책에 따른 '거래 절벽' 여파로 국내 이동자 수가 44년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과는 달리 제주는 인구가 늘어난 셈이다. 서울(6328명↓), 대구(1914명↓), 부산(1833명↓)에서의 인구 순유출로 인한 인구 감소세가 상대적으로 컸다.

2017년 5월 제주 순유입인구는 1300명에 이르며, 이후에도 지난해 5월까지 월평균 1000명이상을 유지했다. 하지만 지난해 6월부터 하락세의 폭을 키우며 올해 1~2월에는 100명선으로 줄었다. 지난 1~5월 누적 순유입인구는 1700명 가량으로 2년 전 한달 유입량 수준으로 크게 줄었다.

한편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4월 인구동향'에 의하면 지난 4월 제주와 충북의 조이혼률(전국평균 2.3%, 인구 1000명당 이혼건수 의미)이 2.6%로 충북(2.8%)에 이어 전국에서 두번째로 높다. 반면 조혼인률(전국평균 4.7%)은 6.1%로 세종시(6.5%) 다음으로 2위를 기록했다. 이 기간 제주의 조출생률(전국평균 6.2%)은 7.5%이며, 조사망률(전국평균 5.7%)은 6.3%다.

전국적으로 출생아수(6.1%↓), 사망자수(0.4%↓), 혼인건수(2.9%↓)는 줄어든 반면 이혼건수(9.2%↑)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크게 늘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자청비농촌문화상 첫 주인공 찾습니다" 제주농협, 하절기 대비 식품안전 특별점검
제주관광공사 면세점 서귀포 중심 제주아파트 분양시장 살아나나
제주산 채소류 내리고 과일류는 오름세 조달청 시행 공사 8월부터 손해보험 가입 의무화
제주관광업계 "항공료 인상 철회 또는 연기해달라" 중문관광단지 이국 풍경 야자수 절반 사라진다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 '썸머 페스티벌'로 무… 아일랜드스토리 창의혁신형 기업 인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