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서 '풀살롱' 운영 업주 경찰에 덜미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6.26. 13:06: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유흥주점에서 성매매까지 알선한 업주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22일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유흥주점 업주 이모(59)씨 등 4명을 검거해 조사 중에 있다고 26일 밝혔다.

 이씨 등은 지난 2018년 7월부터 최근까지 제주시 일도2동에서 술을 마시며 즉석에서 성행위까지 한 번에 이뤄지는 속칭 '풀살롱' 유흥주점을 운영해 오면서 손님 한 명당 26만원에서 30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동부경찰서 관계자는 "신용카드 매출전표와 계좌이체 내역 등을 토대로 해당 업소 이용자들에 대한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특히 공무원 뇌물이나 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가 있는지도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가연, 1000명에게 가입지원금 50만원 쏜다 인플루엔자 주의보… 제주 학교도 긴장
"제주 산림에 외래종 확산… 서식지 관리 시급"… "진로직업 경험으로 나아갈 길 찾아요"
제주한라병원 3주기 의료기관 인증 획득 "4·3 당시 체포된 이유·장소 잘 몰라"
카지노 이전 대가 취업 청탁 혐의 공무원 무죄 미성년 친딸 수차례 성폭행 징역 5년
"연안습지 보호 위해 해안사구 보전해야" 다중이용시설 피난·방화시설 위반행위 집중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