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승리 '성매매알선' 등 7개 혐의 검찰 송치
경찰, 총 40명 기소의견 송치…공범 '린사모'엔 기소중지 의견
'경찰총장' 윤 총경, 단속 정보 흘린 정황…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적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25. 16:18: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른바 '버닝썬 사태'의 핵심 인물로 경찰 수사를 받아온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승리를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이 승리에게 적용한 혐의는 총 7개다. 성매매와 성매매알선, 변호사비 업무상횡령, 버닝썬 자금 특경법상 업무상 횡령, 증거인멸교사,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식품위생법 위반 등 총 7개 혐의를 적용했다.

 승리는 2015년 12월부터 이듬해 1월께까지 대만과 일본, 홍콩인 일행 등을 상대로 수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다. 또 본인이 직접 성매수를 한 혐의도 있다.

 경찰은 승리가 투자 유치를 목적으로 성 접대를 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 관계자는 "실제로 일본인 사업가 일행이 한국에 다녀간 이후 아오리라멘 지분을 취득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하지만 승리 측은 이에 대해 "예전에 일본인 일행의 환대에 대한 보답 차원에서접대한 것"이라며 대가성을 부인했으며, 성매매알선 사실도 부인했다.

 접대 비용 4천200만원은 모두 승리의 사업 파트너인 유인석(34)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지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경찰은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파티에서의 성접대 의혹은 불기소 의견(혐의없음)으로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항공료와 호텔 비용 등을 따져봤는데, 큰 금액도 아니고 참석자들 극히 일부만 성관계를 했다"며 "법리적으로 볼 때 성매매라고 볼 순 없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승리와 유 전 대표를 성매매처벌법 위반(성매매·알선)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이밖에 성매매 알선책 4명과 성접대에 동원된 성매매 여성 17명 등 총 19명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성매수자 가운데는 가수 정준영(30)도 포함됐다. 정준영은 2015년에 성매수를 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승리의 성접대와 무관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승리의 횡령 액수는 총 11억2천여만원으로 조사됐다.

 승리는 유인석 전 대표, 대만인 투자자 '린사모'(44)와 짜고 린사모의 국내 가이드 겸 금고지기 안모 씨가 관리하는 대포통장을 활용해 MD(클럽 영업직원)를 고용한 것처럼 꾸민 뒤 MD 급여 명목으로 약 5억6천600여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또 승리와 유 전 대표는 서울 강남 주점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 명목 등으로 버닝썬 자금 5억2천800여만원을 횡령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개인 변호사비 명목으로 몽키뮤지엄 자금 2천200여만원을 빼돌리기도 했다.

 버닝썬 자금 횡령과 관련, 경찰은 승리가 범행을 주도한 것으로 판단했다.

승리는 버닝썬 설립 당시 린사모의 측근인 안 씨, 전원산업 관계자 등과 회동을 갖고 수익금을 어떻게 배분할지 공모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승리는 린사모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안 씨가 배당금을 챙겨가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지 확인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승리가 버닝썬 설립과 운영, 투자자 유치 등 횡령 전 과정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버닝썬은 전원산업과 승리 측이 각각 50대 50의 지분을 갖는 구조로 설립됐으며모든 최종 의사결정의 배후에는 전원산업 오너와 승리가 있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따라서 승리 측 인물들의 횡령에 대해서는 승리의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경찰은 승리와 함께 유 전 대표, 이문호·이모 버닝썬 공동대표, 린사모, 린사모의 비서 등 5명에게 특경법상 업무상횡령 혐의를 적용했다. 다만 린사모는 소재가파악되지 않아 기소중지 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은 또 승리 등과 유착 의혹이 불거진 윤모 총경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송치했다.

 윤 총경은 승리 등이 함께 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인물이다. 그는 승리와 유 전 대표가 2016년 7월 강남에 개업한 주점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관들을 통해 단속 내용을 확인한 뒤 유 전 대표에게 알려준 혐의를 받는다.

 윤 총경의 부탁으로 단속사항을 확인해 준 전 강남서 경제팀장 A 경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공범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전 강남서 경제팀 B 경장은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또 윤 총경에 대해서는 청문 감사 기능에 통보해 절차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아울러 경찰은 이날 몽키뮤지엄 직원 이모 씨와 주류 업체 직원 C 씨를 배임수증재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 씨는 2016년 8월부터 2018년 초까지 C 씨의 회사로부터 주류 납품 대가로 1억여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또 다른 몽키뮤지엄 직원 최모 씨는 몽키뮤지엄 개업 첫날 "주류를 팔지 않고 공짜로 나눠줬다"는 취지의 손님 진술이 적힌 가짜 사실확인서를 경찰에 제출해 사문서위조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경찰은 승리와 윤 총경 등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이날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피의자가 총 40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文대통령 "日조치 초당적 대응 시급"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2심도 징역 2년
검찰,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논란 '무혐의' 與, 결국 정개특위 선택.. 위원장 홍영표
한은 기준금리 0.25%p 전격인하 25일부터 돼지에게 잔반 못 준다
'타다' 등 플랫폼 사업 기여금 내고 합법화 경찰, 故정두언 전 의원 부검 않기로
지난해 편의점 상비약 1위 타이레놀 정두언 사망에 방송가도 '충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