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우체국 7월9일 사상 첫 파업 가결
93% 찬성.. 인력증원 노동시간 단축 등 요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25. 10:00: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집배원 인력증원을 요구하며 파업을 준비 중인 전국우정노동조합이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파업을 가결했다.

 우정노조는 25일 여의도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24일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92.9%의 찬성으로 파업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투표에는 전 조합원 2만8천802명 가운데 2만7천184명이 참가했다.

 우정노조는 "쟁의행위의 압도적 찬성은 중노동 과로로 죽어가는 집배원을 살려 달라는 조합원의 열망이 그만큼 뜨겁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우정노조는 집배원 인력증원과 노동시간 단축 등을 요구하고 있으나 우정사업본부와 합의점을 찾지 못하자 파업에 나서기로 하고 지난 11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예산상 제약으로 노조의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오는 26일 종료되는 쟁의조정에서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면 다음 달 6일 파업 출정식을 하고 9일 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노조가 예정대로 파업할 경우 우정사업 사상 첫 파업이 된다.

 우정노조는 "조합의 요구는 지극히 정당하다. 집배원 인력증원과 완전한 주 5일제는 노사가 합의한 사항이며 우리는 단지 그 약속을 지키라는 것뿐"이라며 "정부도나서야 한다고"고 촉구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日 여당 참의원선거 개헌 발의선 확보 실패 바른미래 '손학규 퇴진' 혁신위 논란
한국당, '중징계·탈당 최대 30% 감점' 공천룰 검토 유시민 "日 같은 식이면 세계경제 파탄"
실형 면한 황하나 "과거 반성" 편두통 결석·결근 10년 새 2.5배 늘었다
'마약 투약' 배우 정석원 2심 선처 호소 겉으로만 민생?.. 추경처리 무산될듯
文대통령 "日조치 초당적 대응 시급"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2심도 징역 2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