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광란의 다저스, 3경기 연속 끝내기 홈런
콜로라도에 6-3 승리..신인선수 윌 스미스, 9회 말 끝내기 3점 홈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24. 09:52: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다저스 윌 스미스.

류현진(32)의 소속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3경기 연속 끝내기 홈런으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다저스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서 9회 말에 터진 신예 윌 스미스의 대타 끝내기 홈런으로 6-3 승리를 거뒀다.

 다저스는 22일 콜로라도전에서 9회 말에 나온 맷 비티의 끝내기 결승 투런 홈런으로 4-2 승리를 거뒀고, 류현진이 선발 등판한 23일 경기에서도 연장 11회 접전 끝에 알렉스 버두고의 끝내기 홈런으로 승리했다.

 그리고 24일 콜로라도전에서 다시 끝내기 홈런이 나왔다.

 다저스는 6연승 휘파람을 불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자리를 더욱 굳건하게 지켰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 다저스와 2위 콜로라도의 격차는 13경기 차로 벌어졌다.

 승부는 팽팽했다. 다저스는 선발 투수 마에다 겐타는 1회 초 상대 팀 데이비드 달에게 중월 솔로홈런을 허용해 0-1로 끌려갔다.

 3회엔 2사 1, 2루에서 라이언 맥마흔에게 좌전 적시타를 내줘 0-2가 됐다.

 다저스 타선은 6회까지 무득점으로 침묵하다가 7회에 경기를 뒤집었다.

 비티와 엔리케 에르난데스의 연속 안타로 만든 1사 1, 2루에서 크리스 테일러가좌월 3점 홈런을 터뜨려 순식간에 3-2로 경기를 뒤집었다.

 그러나 8회에 바뀐 투수 페드로 바에스가 상대 타선에 1점을 헌납하며 3-3 동점이 됐다.

 팽팽한 승부는 9회 말에 갈렸다. 다저스 선두 타자 비티는 상대 팀 바뀐 투수 스콧 오버그를 상대로 내야안타를 기록했다. 이후 다저스는 투수 폭투와 고의 4구로2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승부는 스미스가 끝냈다. 대타로 나온 스미스는 볼카운트 1볼에서 극적인 끝내기 홈런을 터뜨리며 다저스가 승리를 거뒀다.

 신인선수 스미스는 올 시즌에만 두 번째 끝내기 홈런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지난 2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 경기에서도 3-3으로 맞선 9회 1사에서 좌월 끝내기 홈런을 기록해 영웅이 됐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박빙' 프로농구 2라운드까지 관중 24.3%↑ 김광현·김재환, 빅리그 구단에 포스팅 공시
제주 복싱 기대주들 전국대회 맹활약 시도체육회 예산확보-직원 신분보장 추진
'모리뉴 더비' 승리는 맨유.. 손흥민 공격포인… 린드블럼, 두산 떠난다
류현진 "김광현과 맞대결 부담스러울 것 같다" 프로야구 kt, 우완 투수 유원상 영입
모리뉴 "모라이스 K리그 우승 축하해" 토트넘-맨유 5일 새벽 '모리뉴 더비' 누가 웃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