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KLPGA 신인 이승연 트리플보기에도 선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2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처음 발을 디딘 새내기 이승연(21)이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 컵 첫날에 트리플보기를 적어내고도 단독 선두에 나섰다.

이승연은 20일 경기도 포천의 포천 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쳤다.

2위 그룹을 2타차로 따돌린 이승연은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제패 이후 2개월 만에 2승 고지에 오를 디딤돌을 마련했다. 이날 이승연은 버디를 10개나 잡아냈다.

18홀에 버디 10개는 지난달 E1 채리티 오픈 1라운드 때 이소미(20) 이후 이번 시즌에 두 번 밖에 나오지 않았다.

10개의 버디 가운데 그린 밖 6m 거리에서 퍼터로 굴려 잡은 7번 홀(파3)을 뺀 9개가 5m 이내에서 나왔을 만큼 이승연의 샷은 정교했다.

2번 홀(파2) 트리플보기가 내내 아쉬웠다. 2번 홀에서 이승연은 티샷 실수로 두 번째 샷을 산등성이에서 쳐야 했다. 공이 놓인 자리가 비탈인 데다 울퉁불퉁했다. 어렵사리 친 볼은 오른쪽 숲으로 날아갔다. 벌타를 받고 다시 쳤지만, 공을 그린에 올리지 못한 이승연은 5온 2퍼트로 7타를 적어냈다.

이승연은 "트리플보기는 개의치 않겠다"면서 "우승하려면 버디가 많이 필요하다. 내일도 버디를 많이 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의 아들' 강성훈, PGA 토리 파인스 3R 공동 3… MLB 토론토 류현진 등 선발 투수 4명 확정
김학범의 도쿄올림픽 와일드카드 누가 선택받… 임성재·강성훈, 파머스 인슈어런스 2R 공동 17…
김학범호,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 노린다 'LG 방출' 정상호 두산과 계약
프로야구 LG, 왼손 거포 라모스 영입 승리 연금술사 김학범 '교체하면 통한다'
'7경기 침묵' 손흥민 새해 첫 득점포 한국 남자축구 9회 연속 올림픽 출전 쾌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