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도내 재산 놓고 중국인끼리 법정 다툼
대법원 국내법원 재판관할권 인정 채무변제 판결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9. 12:46: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중국법이 적용되는 중국인 사이의 대여금소송이더라도 채무자 재산이 한국에 있다면 우리 법원이 재판할 수 있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중국인 왕 모(33)씨가 중국인 공 모(44)씨 부부를 상대로 낸 대여금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 판결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중국에서 사채업을 하는 왕씨는 공씨 부부가 500만 위안(한화 8억6천445만원)을빌린 후 갚지 않자, 2014년 공씨 부부가 소유한 제주도 소재 부동산과 국내은행 예금을 가압류한 후 제주지법에 소송을 냈다.

 재판에서는 채권자 재산이 국내에 있는 경우 중국법이 적용되는 중국인 사이의 대여금 소송도 한국 법원이 재판할 수 있는지가 쟁점이 됐다.

 왕씨는 공씨 부부가 더는 중국에서 생활하지 않을 의도로 제주도에 거주하고 있으므로 한국 법원의 국제재판관할권이 인정된다고 주장했다.

 반면 공씨 부부는 대여금 소송에 적용될 법률(준거법)이 중국 현행법인 '중화인민공화국계약법'이므로 중국 법원에서만 재판할 수 있다고 맞섰다.

 1심은 "공씨 부부 소유의 집행 가능한 재산이 대한민국에 있다는 사정만으로 대한민국 법원의 국제재판관할권이 인정되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며 재판을 할 수 없다는 이유로 왕씨의 청구를 각하했다.

 반면 2심은 "공씨 부부가 대한민국에 부동산 등 재산을 소유하고 있고 왕씨가 이를 가압류한 상황에서 이 사건 청구의 실효성 있는 집행을 위해서 대한민국 법원에 소송을 제기할 실익이 있다"며 국제재판관할권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2심 재판부는 준거법인 중화인민공화국계약법에 따라 '공씨 부부가 왕씨에게 지연이자를 포함한 9억650만원을 갚으라'고 선고했다.

 대법원도 '우리 법원의 국제재판관할권이 인정된다'며 왕씨의 승소를 확정했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침몰' 대성호·창진호 돌아오지 못한 선원 어… 원희룡 이번엔 강경화 장관에 '한마디'
사려니숲 '12월 추천 국유림 명품 숲' 선정 오늘 제주 올 겨울들어 가장 추웠다
'클림트'전 후속 '빛의 벙커: 반 고흐'전 개막 文대통령, 법무장관에 '판사출신 5선' 추미애 …
찬바람 부는 제주 내일은 더 춥다 지방선거 '골프논평' 제주도 공보관 항소심 무…
제주지방 내일 다시 추워진다 제주에너지공사 신규공채 경쟁률 8대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