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묘지 산담과 맞닿은 다세대주택 건축 논란
묘적 없어 지적도상 경계 구분 어려운데도 건물 신축
묘지주 "묘지관리 불편"..행정 "현장 확인후 방안 마련 "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19. 06.18. 18:43: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시 안덕면 서광리 소재 지모 할아버지 증조모 묘지의 산담이 건물과 맞닿아 있다. 이태윤기자

"지금 삼자(묘지주·건축주·시청)가 곤란한 상황이에요…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몰라 답답하네요"

 지모(78) 할아버지는 지난해 12월 서귀포시 안덕면 서광리 소재 자신의 증조모의 묘지를 찾았을 당시 깜짝 놀랐다. 묘지 인근에는 다세대 주택이 지어져 있었는데 묘지를 둘러싼 산담이 다세대 주택과 맞닿아 있었기 때문이다.

 이후 다세대 주택 사업자 측은 지 할아버지에게 조상묘의 산담을 건물과 조금 이격 시킨 뒤 준공검사를 마친 뒤 원상복구를 해주겠다고 제안을 한것으로 알려졌지만, 지 할아버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원상복구 이후에도 조상묘의 산담이 건물과 맞닿아 있어 불편이 예상됐기 때문이다.

 이에 지 할아버지는 이러한 상황이 벌어진 것에 대한 이유를 파악하기 위해 당시 건축허가를 내준 서귀포시청에 민원을 제기했다. 그러나 최근까지 별다른 해결책이 나오지 않고 있어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서귀포시 안덕면 서광리 소재 지모 할아버지 증조모 묘지의 산담이 건물과 맞닿아 있다. 이태윤기자

그는 18일 서귀포시청 기자실을 찾아 "우리(묘지주)는 산담이 건물과 맞닿으면서 불편을 겪고 있고, 건축주는 이로인해 준공검사를 받지 못하는 피해를 받고 있다. 또 서귀포시청은 민원이 제기됨에 따라 사용승인을 내줄 수 없는 상황으로 현재 삼자가 곤란한 상황"이라며 "당시 건축허가를 내준 서귀포시청에 민원을 제기했지만 이렇다할 해결책이 나오지 않고 있어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사업자측에서 해당 건축물에 대한 사용승인 신청을 한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러한 문제가 해결되기 이전에는 사용승인이 이뤄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서귀포시에 따르면 지 할아버지의 조상묘는 현재 묘적이 없어 지적상 경계를 구분하는 것에 대한 어려움이 있다. 더불어 다세대 주택 사업자측은 묘지 구역을 침범하지 않고 건물을 지었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서귀포시 관계자는 "19일(오늘) 현장을 확인해 문제 여부 등을 파악해 대책방안 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얼어붙은 부동산시장…건축허가 취소 물량 급증 성산일출봉 광장 청소년 열기로 채운다
방학엔 치유의 숲에서 가족·친구랑 놀아볼까! "무더운 여름 시원한 계곡에서 힐링하세요"
제주 휴양콘도 객실당 분양 인원 논란 소지 [동네방네]꾸불꾸불 골목길마다 벽화가 있는 마을…
[동네방네]"논짓물서 열리는 예래생태체험축제로 … 저소득층 학생 우유급식 방학엔 가정 배달
'노인 학대' 요양원 업무정지 여부 놓고 촉각 신산청소년문화의집 여름방학 프로 운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