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국회앞 집회 폭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영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8. 17:29: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작년 5월과 올해 3∼4월 열린 국회 앞 집회 당시 조합원들의 불법행위를 계획하고 주도한 혐의를 받는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 공용물건 손상, 일반교통방해, 공동건조물침입,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김 위원장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은 "현장 채증자료 및 압수물을 분석한 결과 김 위원장이 민주노총 간부들과 사전에 공모해 국회 무단 침입, 경찰관 폭행, 경찰 장비 파손 등 불법 폭력 시위를 주도한 혐의가 상당하고 도주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작년 5월21일과 올해 3월27일, 4월2∼3일 등 총 4차례에 걸쳐 국회앞에서 민주노총 집회를 주최하고, 집회 참가자들이 경찰관을 폭행하거나 장비를 파손하고 경찰 차단벽을 넘어 국회 경내에 진입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해당 집회에서 불법행위를 미리 계획하고 실행한 민주노총 간부 6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해 3명을 구속한 바 있다. 이들 6명은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현재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하던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받기 전 경찰서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은 "당시 집회는 한국사회에 반드시 필요한 투쟁이었다"며 "정당한 투쟁 과정에서 모든 결과에 따른 책임은 위원장인 나에게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도 김 위원장은 '총괄적 책임은 위원장인 나에게 있다'는 내용의 진술서를 제출하고 수사관 질문에는 '진술서와 같은 입장'이라는 취지의 답변으로 일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안철수, 오늘 1년4개월만의 귀국 최현석 "휴대폰 해킹 피해 사실…전속계약 이…
'사법농단' 알린 이탄희, 총선 출마 위해 민주… 대안신당, 한국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해산…
청와대 "해리스 대사 발언 대단히 부적절" 경고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조국 불구속 기소
"검찰, 조국 인권침해" 개인자격 인권위 진정 한국당 "자사고·외고정책 원상회복, 정시 확대
한국·새보수 협의체 놓고 통합논의 제동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1심 무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