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4·3 희생자·유족 3401명' 중앙 소위 통과
희생자 70명·유족 3331명 등 원안 의결
본회의 통과시 추가 접수인원 40% 달성
회의 일정 미정…대중앙 절충 노력 주문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6.18. 17:16: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4·3 희생자 및 유족 3401명이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위원회(위원장 이낙연 국무총리·이하 4·3중앙위) 소위원회를 통과했다.

18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지난 13일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 회의실에서 4·3중앙위 소위원회가 개최됐다.

이날 4·3중앙위 소위원회는 제주도가 제출한 제주4·3희생자 및 유족 결정안을 심의하고 원안 의결했다. 의결 인원은 희생자 70명·유족 3331명 등 총 3401명이다.

이들은 앞으로 4·3중앙위 본회의에 상정돼 최종 결정 심의를 진행한다. 본회의 일정은 미정이다.

앞서 4·3중앙위는 지난 3월 26일 본회의를 열고 총 5081명(희생자 130명·유족 4951명)을 의결했다.

이번 소위원회를 통과한 3401명이 본회의에서 의결될 경우, 총 8482명이 희생자·유족으로 인정받게 된다.

이는 제주도가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제6차 제주4·3희생자 및 유족 추가신고 접수 건수 2만1392명(희생자 342명·유족 2만1050명)의 39.6%가 최종 인정받게 되는 셈이다.

특히 추가 접수된 4·3 희생자 342명 가운데 절반 이상인 200명(최종 인정 130명·소위 통과 70명)이 통과될 수 있어 의미가 남다르다.

다만 4·3 희생자 및 유족 1만명 이상의 심의가 여전히 남은 만큼 조기 결정받을 수 있도록 4·3중앙위는 물론 제주4·3실무위원회(위원장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적극적인 활동이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4·3중앙위 본회의를 통과해야 최종 의결이 된다"며 "지속적인 대중앙 절충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2019년도 양성평등기금 지원사업 성과… "특별도 지위 활용 타지역 불가능한 제도 선도…
'아로마인사이트카드 프랙티셔너'과정 내년 제… 농기계 임대사업서 '농용굴삭기' 가장 인기
불법 광고물 수거보상제 호응 제주도, 제2기분 자동차세 251억원 부과
추자 신양항 접안시설 확충 완료 제주시 내년 주거급여 확대 지원
제주 강정항 사업 64억원 '조기발주' 제주도, 겨울철 어선사고 예방 지도·점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