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4·3 희생자·유족 3401명' 중앙 소위 통과
희생자 70명·유족 3331명 등 원안 의결
본회의 통과시 추가 접수인원 40% 달성
회의 일정 미정…대중앙 절충 노력 주문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6.18. 17:16: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4·3 희생자 및 유족 3401명이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위원회(위원장 이낙연 국무총리·이하 4·3중앙위) 소위원회를 통과했다.

18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지난 13일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 회의실에서 4·3중앙위 소위원회가 개최됐다.

이날 4·3중앙위 소위원회는 제주도가 제출한 제주4·3희생자 및 유족 결정안을 심의하고 원안 의결했다. 의결 인원은 희생자 70명·유족 3331명 등 총 3401명이다.

이들은 앞으로 4·3중앙위 본회의에 상정돼 최종 결정 심의를 진행한다. 본회의 일정은 미정이다.

앞서 4·3중앙위는 지난 3월 26일 본회의를 열고 총 5081명(희생자 130명·유족 4951명)을 의결했다.

이번 소위원회를 통과한 3401명이 본회의에서 의결될 경우, 총 8482명이 희생자·유족으로 인정받게 된다.

이는 제주도가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제6차 제주4·3희생자 및 유족 추가신고 접수 건수 2만1392명(희생자 342명·유족 2만1050명)의 39.6%가 최종 인정받게 되는 셈이다.

특히 추가 접수된 4·3 희생자 342명 가운데 절반 이상인 200명(최종 인정 130명·소위 통과 70명)이 통과될 수 있어 의미가 남다르다.

다만 4·3 희생자 및 유족 1만명 이상의 심의가 여전히 남은 만큼 조기 결정받을 수 있도록 4·3중앙위는 물론 제주4·3실무위원회(위원장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적극적인 활동이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4·3중앙위 본회의를 통과해야 최종 의결이 된다"며 "지속적인 대중앙 절충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문 대통령 만난 여야 5당 대표 "일본, 수출제한 조치… 제주 화북준공업지역 이전계획 '흐지부지'
제주서 故 노회찬 의원 추모 분향소 JDC, 신화역사공원 J지구 '놀이공원→공원' 변경 추…
"의회 인사권 독립 위해 의회직렬 신설 필요" 제주시 정기인사 서기관 승진 관심 집중
제주 학교운영위원회 조례 개정 추진... 22일 공청회 원희룡 지사, 최악 상황 전제 사전 조치 당부
올 상반기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결과는? 하반기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신청 접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