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10개 문화도시 예비도시 서귀포서 만났다
17~18일 지자체 문화도시 담당공무원 통합연수회
도시별 전담 컨설턴트와 지자체간 100분 토론 등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19. 06.18. 15:38: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법정 문화도시에 도전중인 서귀포시 등 전국의 10개 문화도시 예비도시 통합연수회가 17~18일 이틀간 서귀포시청 너른마당에서 열렸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서귀포시가 공동 주관한 이번 연수회에는 서귀포시를 비롯해 대구광역시, 경기 부천시, 강원 원주시, 충북 청주시, 충남 천안시, 전북 남원시, 경북 포항시, 경남 김해시, 부산 영도구 등 10개 지자체 문화도시 담당공무원들이 참여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지역담당 컨설턴트도 함께 했다.

 통합연수 첫째날에는 10개 예비도시별 예비사업 진행현황을 공유하고, 문화도시 사업추진 조직 및 운영체계 등을 주요 의제로 토론을 벌였다. 각 도시별 전담 컨설턴트와 지자체간 100분 컨설팅, 100분 자문과 각 도시별 교환 컨설팅을 통한 자문결과를 발표하고 앞으로의 추진방향 논의 등 환류방안에 대한 토론도 진행됐다.

 특히 100분 컨설팅에서는 현을생 서귀포시 문화도시추진위원장 등 추진위원과 시민워킹그룹 팀원들도 참여해 타 지자체의 문화도시 추진상황을 공유하며, 서귀포시의 문화도시 지정 추진에 대한 특별한 관심을 확인시켰다.

 둘째날에는 지역 현장 공동답사 프로그램으로 서귀포의 자연과 삶이 담긴 건축거장들의 작품인 건축문화자원을 탐방하는 건축문화기행을 진행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법정 문화도시는 지난해 말 10개 문화도시 예비도시를 선정 발표했고, 올해 각 지자체가 추진하는 예비사업을 평가해 연말 최종적으로 문화도시를 지정할 예정이다.

 서귀포시는 '105개의 마을이 가꾸는 노지(露地) 문화 서귀포'를 비전으로 올해 문화도시 거버넌스 구축사업, 기초문화자산 탐색·발굴사업, 마을문화공간·마을문화소모임 활성화 사업 등을 추진중이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24일 성산읍서 서귀포시민대학 청년관광포럼 대상 '증강현실 이용한 지질공원 알…
"곶자왈 지역내 건축불허가 처분은 정당" 서귀포시, 8월 10일 가족 안전체험캠프
서귀포시 폐지류·유리병 수거보상금 지원사업 재… 서귀포시 5급 승진심사 의결자 발표
"원혼들이여 영면하소서" 20~40대 개별여행객 겨냥한 이벤트 필요
성산읍 자연장지 오는 22일 개장 서귀포시 동부보건소 구강보건사업 우수기관 선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