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손혜원 "억지스러운 검찰 수사결과"
"재판 통해 목포 차명 부동산 밝혀지면 전재산 기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8. 14:59: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무소속 손혜원 의원은 18일 "재판을 통해서 목포에 차명으로 소유한 제 부동산이 밝혀질 경우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자신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기소 내용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손 의원은 "조카 손소영 소유의 부동산 3건은 차명이 아니고, 다른 조카 손장훈소유의 창성장만 차명이라는 다소 억지스러운 검찰 수사 결과 발표를 납득하기 어렵다"며 "일단 검찰의 기소 결정이 난만큼 재판을 통해 당당히 진실을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무리한 의혹 제기 보도로 5개월 내내 강도 높게 조사받으신 분들 고생 많으셨다"며 "지치지 않고 끝까지 당당하게 가겠다"고 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손 의원의 목포 '문화재 거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부 사실인 것으로 보고 부패방지법,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이날 밝혔다.

 검찰은 손 의원이 목포의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미리 파악해 본인과 지인·재단 등이 14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미리 매입한 것으로 판단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바른미래 '변혁', '단계적 탈당' 12월 창당 목표 정경심 재판부, 검찰에 "사건기록 못주는 이유대라"
검찰, '패스트트랙 수사' 국회방송 압수수색 검찰, '자본금 편법 충당 의혹' MBN 압수수색
윤석열 "靑 특별감찰관제, 효과 내기 어렵다" 김경수 "드루킹 작업목록, 과시라고 생각"
'백혜련안' vs '권은희안' 공수처法 '패스트트랙 대… 윤석열을 바라보는 시선 야 '지지' vs 여 '우려'
'국정농단·경영비리' 롯데 신동빈 집유 확정 올해 현금 유입 최고 지자체는 '제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