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중국 "희토류 정책 조속 발표할 것"
개혁위, 시장 개방 지속 확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중국이 대미 무역전쟁에서 카드로 쓸 수 있다고 시사했던 희토류와 관련한 정책을 조속히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멍웨이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대변인은 17일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가능한 한 빨리 관련 정책 조치를 내놓을 것이다. 그래서 희토류가 전략적 자원으로서의 특수 가치를 잘 발휘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발개위는 지난 4∼5일 이틀간 3차례에 걸쳐 희토류 산업 좌담회를 열어 전문가와 기업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런 이례적인 움직임에 희토류 수출 제한을 포함한 일련의 정책이 나올 것으로 예상됐었다.

멍 대변인은 "중국은 희토류 자원과 상품으로 세계 각국 발전에 필요한 수요를 만족시키기를 원하지만 일부 국가가 세계 무역 규칙을 버리고 글로벌 산업망을 깨뜨리는 것에는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의 희토류 자원으로 제조한 상품을 이용해 중국의 발전을 억제한다면 단호히 반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메모리칩이나 휴대전화에서부터 군사 장비에까지 폭넓게 쓰이는 희토류의 주된 생산국이다. 미국이 2014∼2017년 수입한 희토류의 80%는 중국산이었다.

발개위 등은 최근 네이멍구와 장시 등 7개 지역에서 희토류에 대해 조사와 연구를 시작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인도네시아 오랑우탄 보호 위한 ODA사… 제2공항 정부예산 주민의견 수렴 부대조건 달…
"내년 실증연구 예산 반영..농산물 물류비 지원… [제주용암해수 산업화 10년 새로운 도전과 기회…
[월드뉴스] 1억원 바나나 먹은 예술가 “예술파… "4·3희생자추념일 달력 공휴일 표기 노력을"
중국發 제주 관광시장 훈풍 부나 '제2공항 특위' 둘러싼 도-의회 갈등 심화
군도 지정 23년 도로 개설엔 '부지하세월' 변경 승인 앞두고 동물테마파크 갈등 '격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