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與, 바른미래 국회소집요구서에 동참
독자 소집 요구 않기로…"개문발차 하더라도 한국당 들어오면 환영"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7. 16:59:4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은 17일 6월 임시국회를 열기 위해 바른미래당 주도의 소집요구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자유한국당과의 '대화의 끈'을 놓지 않기 위해 당 차원의 소집요구서는 내지 않고 의원들이 바른미래당의 소집요구서에 개별적으로 동참하는 방식을 취하기로했다.

 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나 "바른미래당을 중심으로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라며 "현재 (민생법안 통과를 위해) 농성 중인 을지로위원회 소속 의원 등이 개별적으로 바른미래당의 소집요구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 의원) 128명 중 국회 소집에 참여하겠다고 한 의원은 111명 정도"라며 "국회 소집에 대해서는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에게 다 위임해 진행하기로했다"라고 설명했다.

 민주당 차원의 소집요구를 내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전면전으로 하면 너무 닫힌 느낌"이라며 "(협상의 여지가) 약간이라도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여야 4당 원내대표가 모여서 사인을 한 것은 아니지만 국회를열자는 데는 같은 뜻"이라며 "바른미래당도 소집을 요구하고 다른 당도 국회를 열자고 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보면 한국당을 제외한 나머지 여야 4당이 국회를 열게 되는 모양이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다시 협상을 벌일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은 만나실 계획이 없는 것 같다"라면서도 "개문발차를하더라도 언제든 한국당이 들어오면 적극 환영이다. 한국당과 의사일정을 합의해 모든 일을 신속하게, 정상적으로 진행하는 것이 지금도 저희가 바라는바"라고 말했다.

 향후 일정에 대해서는 "시정연설은 의사일정 합의보다는 의장님이 강력히 요청하면 할 수 있는 것으로 안다"라며 "소집요구서를 제출하면 시정연설은 목요일이나 금요일 정도에 가능하지 않겠나. 의장님께 강하게 요청하려 한다"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18일 상임위원회 간사단과 원내지도부 회의를 열어 국회 운영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정 원내대변인은 "모든 상임위와 특위를 연다는 것이 원칙"이라며 "특위는 연장하는 것이 기본적인 입장"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파란만장'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 법원 '삼바 증거인멸' 삼성 부사장 3명 "유죄"
문희상·이해찬·심재철 DJ 내란음모사건 '감방… 하태경의 설레발?.."안철수 신당 12월 합류 사실…
경찰 "검찰 사망 수사관 영장 기각 자기모순" … 여야3당, 예산안 내일 처리 합의
'김건모 성폭행' 피해 여성 검찰에 고소장 한국당 새 원내대표에 5선 심재철 당선
첫 출근 추미애 "윤 총장과는 모르는 사이" 추미애-강금실 같은 점·다른 점 무엇?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