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U-20 월드컵 태극전사들의 유쾌한 환영식
"우승 못해 아쉽다"는 정정용 감독 말에 선수들이 무대서 헹가래
정정용 감독 삼행시…주장 황태현 "더 큰 꿈 위해 뛰겠다"고 다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7. 16:00: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 쾌거를 이룬 축구대표팀의 리틀 태극전사들이 대한축구협회 주최 환영 행사에서 즉석 헹가래와 재치있는 입담을 보여줬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의 선수들은 17일 정오부터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진행된 환영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열린 간단한 환영 행사 후 곧바로 서울시청 앞 광장으로 이동한 선수들은 피곤한 기색 없이 밝은 표정이었다.

 걸밴드 락킷걸과 대표팀 응원가인 '승리의 함성'을 부른 트랜스픽션의 식전 공연으로 분위기가 달궈진 가운데 광장을 가득 메운 1천여명의 축구 팬들도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달성한 선수들에게 힘찬 박수를 보냈다.

 김대호·박소현·장예원 등 지상파 TV 3사 아나운서의 공동 진행으로 시작된 질의응답에서는 젊은 태극전사들의 재치있는 답변이 쏟아졌다.

 U-20 월드컵에서 2골 4도움 활약을 펼치고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대회 최우수선수(MVP) 상인 골든볼을 수상한 '막내형' 이강인(발렌시아)은 '형들 중 누구를 누나에게 소개해 주고 싶으냐'는 질문에 "솔직히 아무도 소개해 주고 싶지 않다"고 답변해 참석자들의 폭소를 자아낸 뒤 "꼭 소개해 주고 싶다면 (전)세진형이나 (정)원상이 형"이라고 지목했다.

 이강인은 이어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 이후 14년 만에 18세 나이에 골든볼을 수상한데 대해 "경기 끝나고도 이야기했지만 옆에서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과 응원해주신 분들, 코칭스태프 덕분에 좋은 상을 받은 것 같다"며 공을 돌렸다.

 김정민(리퍼링)은 막내인 이강인의 매력에 대해 "한국말을 하는 게 어눌해서 귀엽다. 형들에게 까불 때도 귀엽다. 강인이는 모든 게 귀엽다"고 대답했다.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는 우크라이나와 결승 때 옐로카드를 받은 후 주심에게했던 애교 어린 제스처를 했던 걸 사회자의 요청에 따라 옆자리에 있던 이재익(강원)에 재현하고 나서 "저는 평소에는 과묵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스타일"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고재현(대구)은 '정정용' 감독의 이름으로 삼행시를 지어달라는 요청에 "(정)정말 훌륭하신, (정)정정용 감독님, (용)사랑해용'이라고 화답하는 재치를 보였다.

 조영욱도 즉석 삼행시 요청에 "(정)정정용 감독님, (정)정말 고생하셨습니다. (용)용맹스럽게 해낸 저희가 감사드립니다"고 말했다.

 정 감독도 선수들에게 뒤지지 않았다.

 인사말에 나선 정 감독은 "이번 준우승 성적은 선수들이 해낸 게 아니고 국민들과 함께해낸 것"이라면서 "임금이 있어서 백성이 있는 게 아니라 백성이 있기에 임금이 있는 것이다. 선수들이 있기에 제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환영식의 하이라이트는 깜짝 진행된 감독 헹가래였다.

 정 감독이 아쉬웠던 것에 대한 질문에 "작년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십에 이어이번에도 준우승을 해서 헹가래를 못 했다"고 말하자 선수들이 의기투합했다.

 자리에서 일어난 선수들은 손사래를 치는 정 감독을 무대 중앙으로 이끈 뒤 세 차례 힘찬 헹가래로 고마움을 표현했다.

 헹가래 직전 안경을 옆 사람에게 맡긴 정 감독은 헹가래가 끝난 후 운동화가 벗겨졌지만 행복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마지막 순서에 나선 U-20 대표팀의 주장 황태현(안산)은 "(우리 선수들이) 간절하게 싸워줬기 때문에 좋은 성적을 낸 것 같다. 밤잠 못 자면서 마사지하고 분석해준 지원 스태프에게 감사를 드린다"면서 "한 달여의 U-20 월드컵을 끝마쳤지만 여기가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더 큰 꿈을 위해 뛰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최하위 롯데 양상문 감독 퇴진 우즈·매킬로이 '디오픈 첫날부터 망했다'
‘왕조 시대’ 재현하는 SK… 2·5위는 치열 최초 출전에 결승 일궈낸 아티스틱
음란행위 프로농구 정병국, 현역 은퇴 청소년맞춤형 체력 프로그램 시동
렛츠런파크 제주, 20일 KCTV배 대상경주 이혁재·이예지 학교대항 배드민턴 결승 진출
제주중앙고검도동문회 사회인검도 3위 英언론 디오픈 다크호스 안병훈 지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