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세종시 '풍류'와 제주 '마로' 서귀포서 만남
김정문화회관 공연장상주단체 사업 '소울레터 +여민동락'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6.15. 11:13: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세종시의 '풍류'와 제주의 '마로'가 서귀포에서 한 무대를 빚는다. (사)전통예술공연개발원이 서귀포 김정문화회관 공연장상주단체 사업으로 이달 15일 오후 7시부터 펼치는 '소울레터 +여민동락'이다.

이날 1부 공연은 '가무악 공감지대: 소울레터(Soul letter)'로 짜여진다. 한국의 비트인 사물놀이, 춤을 부르는 소리, 신명의 잔치로 구성돼 한국의 춤과 음악을 관객들에게 전한다. 전통예술공연개발원 마로의 사물놀이와 춤판, 대전 국악경연대회 국회의장상 수상자 소리꾼 신은오의 판소리,서울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 등에서 인상적 무대를 선보여온 춤꾼 안지석 등이 출연한다.

2부 공연은 '여민동락'이란 이름을 달았다. 세종시 '풍류'와 제주 '마로'의 합작 공연으로 '전월산 용심 이야기'와'안탁갑 여인의 사랑이야기'설화를 토대로 만들었다.

관람료 무료. 주최 측은 "공연 중간 쉬는 시간에 관람객들을 위해 간단한 다과도 준비했다"고 밝혔다.

문화 주요기사
일평생 제주 풍경 품었던 화가를 기억하며 제주 타악주자가 빚는 달콤하고 따스한 타악
제주시 원도심 예술공간 이아 12월 예술축제 제주 극단 가람 창작 악극 '가슴 아프게'
제주 예술집단 파수꾼 연극 '소풍' '목로주점'서 '조율'까지 제주서 듣는 추억의 …
제주 문화계 새해 임원 선출 총회 잇따라 푸르른 제주 바다 물고기떼 닮은 우리네 삶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제주 전문예술법인·단… 찬 계절 서귀포 전시장서 만나는 맑고 투명한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