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부당한 구속영장 신청 철회하라"
민주노총 제주, 14일 제주지방경찰청 앞서 긴급 기자회견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6.14. 13:07: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4일 제주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18 망언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한 민주노총 간부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김현석기자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4일 제주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18 망언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한 민주노총 간부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2월 27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장소에 모인 노동자와 시민들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의 5·18 망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려 했다"며 "그러나 이를 발견한 자유한국당원들이 달려들어 폭력을 행사했고, 경찰은 당원들을 막지 않고 노동자와 시민을 둘러싸면서 아수라장이 됐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이들 노동자와 시민이 경찰과 극우 언론이 주장하듯 업무방해 가해자가 아닌 자유한국당 파시스트 폭력의 피해자임을 밝혔지만, 경찰은 마치 자유한국당의 사설 경비 역할을 자임이나 하듯 영장을 신청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이번 사건의 본질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극우세력이 이미 국민적, 역사적 평가가 끝난 5·18 민중항쟁에 대한 결론을 뒤집으려 한다는 데 있다"며 "경찰은 자유한국당과 극우세력의 5·18 망언에 동의하기에 정당한 항의행동을 폭행으로 둔갑시켜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인지 엄중히 묻는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시 화북 아파트 3층서 화재 도상하수도본부 권한 없이 입찰 참가자격 제한
'강정천 원앙 집단 폐사' 원인은 통신줄 때문 뺑소니범 잡은 시민 4명 올해 첫 '우리동네 시…
남원읍서 물질나섰던 70대 해녀 숨져 제주 아파트 화재 주민 대피 소동
한라일보 강희만 부장 이달의 보도사진상 수상 제주여성긴급전화 상담 68%가 가정폭력
[인사]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주지방경찰청 2020년 정기 승진시험 합격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