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이재명 사과에 원희룡 "웬 훈장질이냐"
13일 유튜브방송 통해 진정성 있는 사과 요구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19. 06.13. 18:46: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원희룡 제주지사가 필리핀 수출 쓰레기 원산지 논란에서 판정승을 거두자 이재명 경기지사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원 지사는 13일 자신의 유튜브방송인 '원더풀tv'를 통해 '이재명 지사님, 사과에 웬 훈장질?!'이라는 제목을 내세우며 이 지사의 행태에 직격탄을 날렸다.

이 지사는 지난 3월 필리핀으로 수출됐다가 경기도 평택당진항으로 반송된 압축폐기물이 제주도산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자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주도민들께 정중히 사과한다"는 글을 올렸다.

원 지사는 이날 방송에서 "이 지사는 지난 3월 아무런 근거 없이 SNS에 올린 글로 인해 제주도민들은 졸지에 범죄자 누명을 써야 했고 제주도 공무원들은 시쳇말로 '뻘짓'을 해야 했다"며 "제주도민의 자존심은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는 한 줄로 회복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이어 "이 지사의 사과문 뒷부분을 훈계로 이어간 데 대해 '유체이탈 화법' 아니면 '사과하면서 웬 훈장질이냐'라고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공격할 때는 무차별적으로 흠씬 두들겨 패놓고 사과할 때는 찔끔 한 마디 하는게 균형이 맞는 것이냐. 사과는 사과를 받는 사람이 마음을 풀어야 진정성이 있는 사과"라고 충고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불법 수출 필리핀 쓰레기 반송에 대해 지난 4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나라망신을 톡톡히 시킨 그 압축폐기물이 평택항으로 되돌아왔다"며 "쓰레기는 제주도에서 나왔는데 정작 피해는 경기도민들이 보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이사 선임 놓고 또다시 내홍 겪는 제주국제대 제주 '인기투표' 논란 다면평가 5급 승진에 도입
제주개발공사 품질경영대회 대통령상 수상 질병관리본부 전국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제주지방 주말 맑고 포근..야외활동 무난 수능 한파 한라산 상고대 '활짝'
수능 한파 14일 한라산 첫눈 내리나 제주 2026년 '10명 중 2명이 65세 이상' 초고령사회
제주 김녕리 출신 김흥준 준장 진급 "제주4·3 희생자-유족 재심의 탈락해도 추가신고 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