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미국, 타국 광물개발 지원 계획
'중국 의존도 줄이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중 무역전쟁 과정에서 중국이 희토류를 무기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미국이 이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다른 나라의 주요 광물자원 개발을 지원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은 11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가 첨단기술산업에 필수적인 광물자원의 중국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다각화 전략의 일환으로, 타국의 리튬·구리·코발트 등 광물의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러한 광물자원은 휴대전화·전자기기·배터리·전투기 등 광범위한 산업에 쓰이는 만큼 안정적 공급원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관련 내용을 담은 일명 '에너지 자원 관리계획' 보고서에서 "전세계 희토류 공급의 80% 이상을 한 국가가 통제하고 있다"면서 "어느 한 공급원에 의존하면 공급망 붕괴의 위험이 커진다"고 경계했다.

미국은 타국이 광물자원을 발굴·개발할 수 있도록 채굴 전문기술을 공유하고, 해당 산업에 국제적인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관리 체계에 대해 조언해줄 계획이다.

'에너지 자원 관리계획' 보고서는 "핵심 에너지 광물 수요는 2050년까지 거의 1000% 늘어날 수 있다"고 추정하고 있는데, 이 계획을 통해 전세계 주요 광물자원 공급이 수요를 맞출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위조 논란’ 한국계 美국무부 부차관… 20일 도의회 제378회 정례회 도정질문 요지(질의 순)
제주세계환경수도 인증 무기한 표류 원희룡 "제2공항 추진의지 확고"
소방공무원 내년4월부터 국가직 전환..제주는 989명 '카본프리아일랜드 2030' 달성 놓고 엇갈린 시각차
'6단계 제도개선' 제주특별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폭설 '속수무책' 대중교통… 올해는 달라지나
"어선화재사고 실종자 수색에 가용자원 최대 동원" PC 2967대 OS 바꾼 제주도 행안부장관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