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재활용도움센터를 확대해 주세요
김경섭 기자 kks@ihalla.com
입력 : 2019. 06.1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는 '우리 동네 재활용도움센터'가 있다. 재활용도움센터는 동네 주민들이 요일과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쓰레기 배출이 가능하도록 도우미와 품목별 배출 시설을 갖추고 있는 곳이다. 이는 현재 도내 19개소(제주시 8개, 서귀포시 11개)가 설치돼 있다. 간혹 다른 동네를 지나다니다 보면 그 동네의 재활용도움센터를 간간히 볼 수 있는데, 볼 때마다 '이 동네는 쓰레기 관리가 잘 되고 있겠구나!'하는 생각이 든다.

이러한 생각이 들게 된 이유는 '아라동 재활용도움센터'를 이용했던 기억 때문이다. 예전에 자취하면서 나온 쓰레기들을 종이, 플라스틱, 유리 등으로 잘 분리해 아라동 재활용도움센터에 배출하러 간 적이 있었다. 센터에 계시는 도우미분의 수고를 덜어주고자 나름대로 열심히 쓰레기를 분리해서 갔지만 도우미분의 기준은 내 생각보다 더 엄격했다. 컵라면 용기를 버릴 때 용기를 세척하지 않고 버리는 것은 안 되고, 작은 쓰레기 하나라도 잘못 분리되지 않도록 세세히 검사하신 뒤에야 쓰레기 배출을 마칠 수 있었다. 비록 그냥 쓰레기장에 버릴 때 보다는 시간도 오래 걸렸고 쓰레기 배출의 기준이 까다로운 것은 사실이었지만, 그렇게 하고 오면 '무언가 잘못 버렸을지도 모른다'는 의문 같은 것도 들지 않고 항상 뿌듯한 마음이 들어 좋았다.

하지만 현재 제주의 재활용도움센터의 수는 그냥 쓰레기장의 수에 비해 현저히 적다. 그런 곳들은 여지없이 쓰레기 배출의 상태가 심각하다. 분리수거가 제대로 되지 않는 것은 기본이며 음식물 쓰레기통이 옆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냥 봉지에 넣어서 버린 음식물 쓰레기들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제주의 이러한 쓰레기 배출 문제를 빨리 해결하려면, 재활용도움센터들의 확대 설치가 시급하다. <전연희 제주대학교 언론홍보학과 3학년>

오피니언 주요기사
[이종실의 하루를 시작하며]'· ' 모음 살리기에 우… [열린마당]농업에 사회적 가치를 입히다
[허상문의 에세이로 읽는 세상]그늘 [열린마당]연동119센터 현장 실습을 마치며
[열린마당]봉사활동은 의무가 아니라 의미 있는 경… [장수명의 문화광장]지금 제주는…
[열린마당]여행, 제대로 준비해 피해를 예방하자 [열린마당]7월은 재산세 납부의 달입니다
[열린마당]'일상이 문화' 지질학습을 진행하며 [김성은의 월요논단]인도(印度)알기 2: 카스트는 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