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사계절 찾는 명품해수욕장 만들기
제주시, 협재·곽지·이호해수욕장 대상 사업비 62억원 투입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6.12. 18:05: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는 지난 2016년부터 10년동안 제주시 해수욕장 3곳(협재, 곽지, 이호)를 대상으로 총 사업비 62억4000만원(국비 31억2000만원·지방비 31억2000만원)을 투입해 사계절 명품해수욕장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개장 기간이 아니더라도 언제든지 이용객이 해수욕장을 찾아와 휴식을 취할 수 있게 친수 휴양공원 인프라를 조성하는 것이다.

 시는 올해에는 사업비 6억원(국비 3억원·지방비 3억원)을 투입해 협재해수욕장 주차장 확대조성 및 곽지해수욕장 광장 데크교체 등의 공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는 협재해수욕장 탈의·샤워장 사물함 교체, 곽지해수욕장 지주간판 설치 및 LED 조명등 교체, 이호해수욕장 보도교 교체 등이 진행됐다. 내년에는 협재해수욕장 탈의·샤워장 개보수와 무인야외샤워시설 설치, 이호해수욕장 음악레이저 분수 설치 등의 사업이 예정돼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해수욕장은 여름에만 이용할 수 있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사계절 찾고 싶은 제주 해수욕장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119 하루 4~5건꼴 코로나19로 출동 은행 ATM기서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
"국토부의 제2공항 거짓 업무보고 규탄" 제주해경 대성호·창진호 사고 수사 마무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코로나19' 지원 특별모금 … '호흡기환자 따로 진료'… 제주 2곳 국민안심병…
제주 우체국 등 다음주부터 특별공급 마스크 … 제주서 몸캠피싱 사기-협박 끊이지 않아
'코로나19'보다 더 두려운 '일감 부족' 누수 문제로 주민 상대 행패부린 60대 실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