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부영호텔&리조트'그린카드'로 친환경 캠페인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6.12. 10:41: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식음이용권 받고, 환경도 보호하고."

국내 유수의 호텔들이 고객과 함께하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부영그룹 제주부영호텔&리조트도 이런 트렌드에 맞춰 친환경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필(必)환경’ 시대, 호캉스도 하고 환경보호도 할 수 있어 그야말로 일석이조인 셈이다.

제주부영호텔&리조트는 2박 이상 투숙하는 ‘호캉스’ 고객에게 그린카드(Green Card)를 제공하고 있다. 그린카드 사용법은 객실 정비를 요청하지 않을 경우 침구 위에 카드를 올려놓으면 된다.

그린카드 이용 시 알뜰한 혜택이 주어진다. 호텔의 경우 침구 미정비 요청 횟수 당 식음이용권(1만원)을 제공한다. 리조트의 경우에는 레지던스, 프리미엄, 임페리얼 타입은 식음이용권 1만원권을, 프리미엄 스위트 타입 이상은 식음이용권 2만원권을 증정한다.

제주부영호텔&리조트가 그린카드 정책을 시행하는 것은 세탁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막고, 쓰레기를 가능한 줄이는 ‘에코(eco)여행’에 포커스를 맞추기 위해서다. 제주부영호텔&리조트 관계자는 “그린카드 정책이 환경보호 취지에 맞게 고객들이 적극 이용해 준다면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에 셀프주유소가 적은 이유가 뭘까? 제주항공, 특가항공권 예매 6월27일 시작
제주 주택시장 위축세 여전… 전월세는 늘어 7월 말까지 로또 판매인 711명 신규 모집
카드사용 제주도민 1인당 260만원 연체 의료·웰니스상품 컨설팅 실시
소주·카레 등 18개 다소비 가공식품 가격 상승 양파값 폭락… 재배농가 시름만 가득
주택 분양도, 입주도 갈수록 힘드네… 중화권 진출 "상하이·홍콩 유통기업 활용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