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피오르 관광' 민경욱 SNS에 민주 "또 막말"
민주당 "'막말 반복' 민경욱 대변인 지위 박탈해야"
민경욱 "관광이 막말인가", 황교안 "'막말'이라는 막말하지 말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1. 17:29: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의 '입'이 정치권의 막말 공방으로 연일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민 대변인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도 피오르 해안 관광하고 싶다"고 적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3국 순방 일정 중 노르웨이 제2의 도시인 베르겐이 포함된 것을 꼬집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베르겐은 노르웨이 서부 해안의 피오르(빙식곡이 침수해 생긴 좁고 깊은 후미) 관광 관문으로도 알려져 있다.

 앞서 민 대변인은 지난 9일에도 문 대통령의 북유럽 3국 순방을 위한 출국을 앞두고 낸 논평에서 "불쏘시개로 집구석 부엌 아궁이는 있는 대로 달궈놓고는 천렵(川獵)질에 정신 팔린 사람마냥 나 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고 써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민 대변인이 문 대통령의 정상외교를 '관광'이라고 비아냥댔다'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의 정상외교를 '천렵질'이라 비방하더니, 이제는 관광이라며 폄훼하고 비아냥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당 대표의 경고마저 무시한 채 저열한 막말을 반복해 당의 명예와품격을 훼손하고, 정치 혐오와 불신을 일으키며, '골든타임 3분' 등 무책임한 발언으로 국민께 고통과 상처를 주는 자를 감싸는 것은 한국당에도 도움 되지 않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즉각 민 의원의 대변인 직위를 박탈하고 이제 그를 놓으라"라며 "민경욱 대변인, 가시라. 피오르든 어디든 관광 가시라. 열심히 막말한 당신, 떠나라"라고 꼬집었다.

 민 대변인은 자신의 SNS 글이 연일 '막말 논란'을 일으킨 것과 관련해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광'을 막말이라고 표현하는 것도 조심해야 한다. 이제는 모든 것을 막말이라고 하고 있다"고 항변했다.

 민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김원봉을 언급해 각종 논란을 붙여놓고는 해외로 나가셨다"며 "이를 두고 '불을 때놓고 자신은 시원하게 놀러 갔다'는 비유를 한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 대변인의 '천렵질 논평'에 이어 '북유럽 관광' SNS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는 질문에 "아무거나 막말이라고 말하는 그 말이 바로 막말"이라며 민 대변인을 두둔했다.

 황 대표는 해당 글이 막말이 아니라고 보는 것이냐는 거듭된 질문에도 "여러분들이 읽어보시라. 보시면 다 판단할 수 있지 않나"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한 민주당의 비판에 대해서는 "막말이라는 막말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일축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76일만에 문 연 국회 당분간 '개점휴업' 이총리, 北어선 입항에 "우리 군 큰 잘못"
우정노조 "집배원 9명째 과로사…내달 9일 파업" 발행 10년 맞는 5만원권 지폐 중 유통량 최다
갤노트10 국내 가격 120만∼140만원대 예상 문의장 "합의안되면 24일 시정연설"
손혜원-검찰 치열한 법정공방 예고 '국회앞 집회 폭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영…
윤석열 인사청문회 준비 본격 착수 윤석열 인사청문회, 한국당 국회 복귀 '변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