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양돈장 악취방지시설 실태 집중 점검
제주시, 악취관리지역 양돈농가 대상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6.11. 16:55: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는 악취관리지역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악취방지시설 운영실태'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악취 민원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여름철이 다가옴에 따라 축산악취로 인한 불편을 예방하기 위해 추진됐다.

 점검 내용은 악취관리지역 내 양돈장을 대상으로 축사 내외의 청결상태, 악취 발생 정도, 악취방지시설 가동 여부 등이다.

 이번 점검을 통해 청결상태가 불량하거나 악취방지시설을 정상적으로 가동하지 않아 악취가 심할 경우 시료를 채취해 검사 후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하게 되면 해당 농가에 대해 개선 명령이 내려지게 된다.

 한편 악취방지법에 의하면 신고대상시설에서 배출되는 악취가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할 경우 1차로 개선명령이 내려지게 된다. 하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거나 이행 후 최근 2년 이내에 반복해서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할 경우 해당시설의 전부 또는 일부에 대해 조업정지를 명할 수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이번 점검을 통해 다가오는 하절기에 축산악취 발생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농가에서도 청결은 물론 악취방지시설에 대해 자발적인 점검과 정비를 실시해 악취를 줄이는데 적극 협조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회 주요기사
'전 남편 살해 사건' 유족, 고유정 친권상실 청구 공사대금 돌려쓰고 임금 체불한 건설업주 징역형
"제2공항 찬반 떠나 갈등 해결돼야" "'제2의 4대강' 제2공항 계획 철회하라"
제주소방헬기 한라매, 훈련 통해 안정성 확인 제주지역 폭염·열대야 꾸준히 증가
'전 남편 살인사건' 피해자 추정 유해 발견 국제보호종 붉은바다거북 사체 발견
"지역언론 배제 네이버 지역민에게 사과해야" 자치경찰 외국인 분실물 찾아주느라 '동분서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