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추신수 극적인 2타점 동점 적시타
텍사스, 시애틀에 8-7 역전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30. 08:17: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대타로 나서 귀중한 동점 적시타로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추신수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팀이 5-7로 뒤진 8회초 2사 2, 3루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추신수는 시애틀 좌완 불펜 로에니스 엘리아스를 상대로 2구째 시속 94.7마일(약 152㎞)짜리 바깥쪽 포심 패스트볼을 가볍게 밀어쳐 깨끗한 좌전 적시타로 연결했다.

그 사이 3루 주자 노마르 마자라는 물론 2루 주자 루그네드 오도어까지 홈에 들어와 텍사스는 동점을 만들었다.

패색이 짙어가던 상황에서 대타로 등장해 극적인 동점 적시타를 쳐낸 추신수는 이후 3루까지 진루했으나 득점에는 실패했다.

포수 타석에서 대타로 나섰던 추신수는 8회말 수비에서 이시어 키너 팔레파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추신수의 올 시즌 타율은 0.291에서 0.295(190타수 56안타)로 올라갔다. 시즌 24타점째를 올렸다.

텍사스는 9회초 2사에서 마자라와 아스드루발 카브레라의 연속 2루타로 결승점을 뽑고 8-7 역전승을 거뒀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3위 텍사스는 2연승 속에 27승 26패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황희찬의 잘츠부르크 리버풀과 운명의 한판 프로농구 2라운드 '페이크 파울' 24건 적발
"손흥민 경기력, 유럽 35개리그중 17위" 박승민도 대한민국 스쿼시 미래 주역 ‘예약’
린드블럼, 골든글러브 2연패…최정 6번째 첫 민선 체육회장 읍면동장 투표 논란
'2부 강등' 제주 책임자 총사퇴하라.. 팬들 '뿔… 60년 만의 첫 우승 도전 베트남 '들썩'
'70m 원더골' 손흥민, BBC 16R 베스트11 '승격전도사' 조덕제 부산 이끌고 '승격 잔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