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박지원 "강경화 능력에 비해 출세"
"유시민·이재명·조국, 대선경선 나와야"
"한국당, 강효상 감싸다 망친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29. 11:01: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29일 "이재명, 조국,김부겸, 이낙연, 유시민, 박원순, 정동영 등 모두 나와서 (대선후보 경선을) 해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 진보진영의 차기 대권구도와 관련해 이 같은 바람을 언급한 데 이어 "저도 한 번 나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특히 박 의원은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기소돼 재판 중이던 이재명 경기지사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탄원서에 서명한 사실을 소개하면서 "(이 지사에 대한) 무죄 선고로 진보개혁세력이 소생하기 시작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와 같은 훌륭한 분이 대권 후보로 함께 경선하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독주와 비교돼 진보개혁세력의 정권 재창출이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인사수석 등 차관급 인사를 단행한 것과 관련, "진짜 답답하다"며 "북한에서는 '우리 민족끼리 하겠다'가 문제인데 이 인사는 '우리 식구끼리 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금 더 객관성 있는 분이 오셨으면 좋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속이 좁은 분은 아니다. 남은 (임기) 3년이 더 중요한 만큼 문을 열고 객관적 인사들을 앞으로 더 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 유출 사건에 대해서는 "강 의원은 결과적으로 후배를 망쳤고, 외교를 망쳤고, 본인을 망친다"며 "이것을 감싸는 한국당 지도부도 계속하다가는 망친다"고 일침을 가했다.

 통화 유출 사건과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조윤제 주미대사에 대한 책임론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며 "그분들은 능력에 비해 출세를 너무 많이 한 분들"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외교부 사고가 지금 몇차례째인가"라며 "외교부 도처에서 그러한 사고가 나는데 문 대통령이 기강을 확립하지 않으면 나머지 (임기) 3년도 어렵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타다' 등 플랫폼 사업 기여금 내고 합법화 경찰, 故정두언 전 의원 부검 않기로
지난해 편의점 상비약 1위 타이레놀 정두언 사망에 방송가도 '충격'
정두언 전의원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가능성 文대통령,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
채용심사에서 부모직업 등 물으면 과태료 文대통령-여야5당대표, 18일 만난다
검찰 공안부, 56년만에 공공수사부로 바뀐다 文대통령, 오늘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할 듯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