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작년 '빅5' 병원 시장점유율 8.5% '사상 최대'
작년 요양급여비 4조원 육박…전년보다 25.7% 증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28. 10:19: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내 의료계에서 이른바 '빅(Big) 5'로 불리는 매출 순위 1∼5위 대형병원의 시장점유율이 지난해 8.5%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민건강보험에서 이들 대형병원으로 흘러간 돈이 그만큼 증가했다는 것으로 큰 병원으로 환자 쏠림 현상이 더욱 심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28일 건강보험공단의 '2018년 건강보험 주요통계' 자료를 보면, 작년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77조6천583억원이었고, 이 중에서 건강보험공단이 요양기관에 지급한 요양급여비는 58조5천836억원으로 전년 대비 13% 증가했다.

 총 건강보험 진료비는 건보공단 부담 급여비용과 환자 본인 부담금으로 구성돼 있다.

 작년 요양급여비( 58조5천836억원) 중에서 3조9천730억원이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가나다순) 등 빅5 병원에 지급됐다.

 이는 2017년과 견줘 25.7% 증가한 것으로 2018년 전체 의료기관에 지급된 요양급여비 중에서 빅5 병원이 8.5%에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42개 상급종합병원에 지급된 요양급여비 총액(11조2천22억원)에서 빅5 병원이 차지한 비중은 35.5%에 달했다.

 빅 5 의료기관의 점유율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7∼8%대를 유지하고 있다.

 빅 5 병원의 요양급여액(전체 의료기관 대비 시장점유율)은 2012년 2조971억원(7.7%), 2013년 2조2천903억원(7.8%), 2014년 2조4천169억원(7.6%), 2015년 2조5천106억원(7.4%), 2016년 3조838억원(8.1%), 2017년 3조1천608억원(7.8%) 등이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한국당, 총선 경선 시 청년 가산점 최대 50% 무소속 이정현, 호남떠나 수도권 출마선언
'불법집회' 혐의 전광훈 목사 경찰 출석 '곰탕집 성추행' 대법 "강제추행 인정" 유죄
변혁, 신당명 '새로운보수당' .. 안철수계 반발 양정철 "청탁 안 들어준 분의 일방적 주장"
한국당 지지율, 3개월만에 20%대로 하락 청와대 차기총리 김진표 접고 정세균 가나
민주, 패스트트랙法 13일 일괄 상정 전망 文대통령, 추미애 인사청문요청안 국회 제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