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국가균형발전이 곧 우리의 미래발전이다
김경섭 기자 kks@ihalla.com
입력 : 2019. 05.2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우리나라 수도권 인구가 곧 50%에 육박할 예정이다. 영국, 일본 등의 수도권 인구비중이 약35%, 프랑스가 약 19%인 것에 비하면 우리나라의 국토 불균형은 심각한 수준이다.

이에 문재인 정부에서는 불균형 해소를 위한 방안이 시급하다고 보고 지역주도의 자립성장을 목표로 비전과 전략을 제시했다.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을 개정해 기존의 지역발전위원회를 국가균형발전위원회로 변경하고,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을 수립했다. 또한 국가균형발전의 패러다임을 전환, 그동안 시행했던 중앙정부 주도의 정책에서 탈피해 지역이 주체가 되고 정부는 지원을 하는 방식으로 변경한다.

이를 위해 각 지자체별 지역혁신협의회를 설치했다. 이들은 지자체가 추진하는 각종 국가균형발전정책에 대한 심의 및 지역맞춤형 정책을 발굴한다.

또한 정책의 실현을 위해 3대 전략 9대 핵심과제를 제시했다. 첫째, 지역인재 양성과 지역자산 발굴을 통한 기회제공이다. 둘째로 도시재생과 농어촌 특화 그리고 취약지역에 대한 생활여건 개선이다. 셋째 일자리가 생겨나는 지역혁신 산업육성이다.

이제 곧 시작되는 계획협약은 지방분권형 지역발전 사업의 대표적 모델이다. 기존의 사업들이 중앙정부 주도로 부처 간 칸막이식으로 다년간 산발적으로 진행된 것에 비해 이번 계획협약은 지자체 주도의 다부처 묶음형 연속사업이다.

또한 23개의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에 24조 1000억 원이 확정되어 진행될 예정이다. 그동안 지역의 숙원사업들이 경쟁력이 없다는 이유로 기회를 박탈당한 경우가 많았다. 지역이 튼튼해야 나라의 경제도 같이 성장한다. 더 늦기 전에 선순환의 상생을 위해 지역을 수혜의 대상이 아닌 같이 가야할 공동체로 인식하고 국가균형발전에 다 같이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

<조미영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전문위원>

오피니언 주요기사
[신윤경의 건강&생활]몸의 암호를 해독하라 [열린마당]기초생활보장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열린마당]벌초, 안전하게 하세요 [열린마당]송산동, 이번엔 칠십리축제당(堂)
[정한석의 하루를 시작하며]인류 공동체 발전과 다… [김관형의 한라칼럼]청소년 시기, 자연스럽게 책 속…
[열린마당] 돌연사 예방법을 꼭 기억하자 [열린마당]감염병 예방으로 건강한 여름나기
[열린마당]재미있는 물놀이를 위한 안전수칙 체크 [양 건의 문화광장]제주의 경관 관리계획에서 '서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