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전국평균의 7.1배 배송비 '폭탄'
제주도·한국소비자원, 특수배송비 공동 실태조사 결과
여성티셔츠·네일팁은 특수배송비가 판매가격보다 높아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5.27. 10:27: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를 포함해 도서지역의 평균 배송비가 전국 평균의 7.1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한국소비자원과 공동으로 전국 주요 도서지역 '특수배송비 실태조사'에 대한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제주도민 등 도서지역 주민에게 과도하게 책정되고 있는 특수배송비 적정 산정 및 부담 경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이뤄졌다. 조사대상은 택배사와 TV홈쇼핑, 온라인 쇼핑 등에서 부과하고 있는 특수배송비로 전국 주요 도서지역(제주도, 연평도, 울릉도, 흑산도, 완도, 욕지도, 선유도) 및 912개 제품을 선정해 올해 2월 18일부터 4월말까지 실시했다.

 이번 조사결과에서 특수배송비 고지실태는 상품정보 제공 단계가 78.1%로 가장 많았지만 대금 결제 전까지 특수배송비 부담을 소비자가 알지 못하는 경우가 21.9%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912개 제품 가운데 특수배송비를 요구하는 경우는 46.6%였으며, 제주지역의 평균 특수배송비는 3903원(선유도 5129원, 흑산도 5063원, 연평·울릉·욕지도 5052원)이었다. 동일지역·동일제품 배송 시에도 판매사업자에 따라 배송비용이 최대 2.3배까지 차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는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올 6월 말쯤 적정 추가배송비 산정을 위한 세미나를 한국소비자원과 공동으로 개최하고, 생활물류 서비스 수준이 낮은 지역의 격차 해소를 위한 제도개선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온라인 쇼핑몰 및 택배 업체별 특수배송비 요금을 소비자단체 등과 함께 조사해 홈페이지 등에 공표하고, 온라인 쇼핑·택배 업체 간 경쟁을 통해 가격인하를 유도해 나갈 방침이다.

 손영준 제주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조사 결과에서 보듯이 동일한 제품·구간·쇼핑몰일지라도 입점업체에 따라 제각각으로 나타났다"며 "실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특수배송비에 대한 합리적 청구기준이 마련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 건의를 비롯해 특수배송비에 대한 가격정보 등을 정기적으로 공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주 52시간 제외해야" 원희룡 지사 "4·3 특별법 연내 개정 나경원 원내대…
제주 지방공무원 휴직자 비율 4년새 '껑충' "태풍피해지역에 대한 전선지중화 확대 필요"
이달 25일부터 정보통신공사 현장 감리 대폭 강화 제주도, 11월 25~26일 '2019 사이버보안컨퍼런스'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악성가축전염병 검사 강화 제주도, 동물 사체 사료 원료 사용 논란에 "의료폐…
제주경찰 지휘부 4‧3평화공원 방문 4‧3영령 추모 제주도, 제18호 태풍 '미탁' 재난지원금 90억원 잠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