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국회 정상화 '강효상 논란' 겹치며 여야 대치 심화
'패스트트랙 사과·철회' 놓고 민주·한국 기 싸움 여전
민주 "강효상 제명하라" vs 한국 "알권리 위한 폭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26. 19:01: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여야 3당 원내지도부는 26일 국회 정상화를 위한 물밑 협상을 일단 멈추고 핵심 쟁점에 대한 각 당의 입장을 재정비하는데 시간을 보냈다.

5월 임시국회 소집이 사실상 물 건너 간 상황에서 시간에 쫓기듯 합의를 서두르기보다 저마다 각 당이 수용할 수 있는 '최소 공약수'를 찾는데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방담회'를 자청해 "지난 23일 여야 원내수석부대표가 만나 제3의 합의안 초안을 만들었다"며 "각 당 원내대표에게 보고하고, 그 내용을 토대로 추후 모임을 고민해보자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여야 각 당이 스스로 입장을 정리하기 전까지 (원내지도부 간에) 연락하거나 만나기는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3당 원내수석들이 도출한 '제3의 안'에는 선거제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한 민주당의 사과와 철회가 포함되지 않았으며, 추후 여야 5당 합의에 따라 남은 패스트트랙 절차를 추진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이 원내수석은 설명했다.

이 원내수석은 이와 관련, "'합의한다'와 '합의 처리를 위해 노력한다'는 그 어중간한 어디쯤의 내용"이라며 "이밖에 5·18 진상규명특별법 등은 첫 번째 본회의에서 상정해 처리하자는 공감대가 있었다"고 부연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공식 논평을 통해 국회 정상화의 선결 조건으로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한 사과와 철회를 거듭 요구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이 진심으로 국회 정상화를 바란다면 결자해지의 정신으로 패스트트랙 지정을 철회하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 목소리에는 귀를 닫고 청와대 출장소로 전락해버린 여당이 한국당의 민생투쟁을 폄훼하고 그 진정성을 부정하는 것은 국민의 마지막 호소마저 외면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한국당은 민주당이 일부 공개한 여야 3당의 합의 시도 내용에 대해선 함구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원내수석 간의 합의안 초안을 확인해줄 수 없다. 노코멘트"라며 "왜 초안 내용이 새어나가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이런 가운데 바른미래당은 민주당과 한국당 사이에서 '중재역'을 자임하고 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간극이 너무 넓다"며 "두 사람이 지난 20일 맥주 회동 이후 고작 한 번밖에 통화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독재자의 후예' 논란 이후 두 원내대표가 감정적으로 더 멀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서로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중간에서 노력해보겠다"고 강조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여당 원내대표가 과연 리더십을 제대로 발휘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국회 파행을 제1야당 탓으로만 돌리고 야당의 일거수 일투족을 물고 뜯는 것은 능사가 아니다"라고 민주당을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여야는 이날 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 내용 누설을 둘러싸고 공방을 이어갔다.

민주당은 외교기밀 누설죄를 물어 강 의원을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한국당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한 폭로였다고 강 의원을 감싸면서 여야 대치가 심화하는 모양새다.

민주당 박찬대 의원은 서면 논평에서 "강 의원은 국익을 침해하고 국격과 국회 위신을 실추한 잘못을 스스로 물어 자진사퇴해야 한다"며 "한국당이 진정한 보수정당이라면 강 의원을 제명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이 자신의 발언을 문제삼은 한국당을 향해 '강효상 물타기'"라고 주장한 데 대해 "이랬다 저랬다 하는 얘기를 귀담아들을 필요가 없다"며 "논평할 가치조차 느끼지 못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28일 국회 본회의 열리나 3분기 중 자녀계좌 은행 안가고 개설
경찰, '채이배 감금' 한국당 의원 출석 통보 '투자자 성접대 의혹' 양현석, 9시간 경찰 조사
與, '7말8초' 개각 시기-폭 설왕설래 우체국 파업 우편대란 현실화할까
KBS'시사기획 창' 사과요구 논란 확산 조현아 상해·아동학대 혐의 검찰 송치
"자가당착" vs "무효" 반쪽 국회에 평행선 외국인유학생 건강보험 의무가입 유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