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사려니 숲길 걷기
"제주에서 다시 찾은 동백꽃의 진가"
지난 25일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 행사서
'제주도 사진일기Ⅰ' 저자 강경식 북콘서트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5.26. 16:31: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25일 열린 '제11회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 행사 북콘서트를 하고 '제주도 사진일기Ⅰ' 저자 강경식씨. 강희만기자

"동백꽃이 예쁜줄 미처 몰랐어요. 제주도에 와서 위미 동백나무군락지의 동백을 보고 눈물이 났죠. 뒤늦게 꽃의 진가를 알아봤습니다."

 2년전인 2017년 제주에 이주해 살고 있는 작가 강경식씨가 지난 25일 '제11회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행사' 북콘서트에서 풀어놓은 나름의 고백이다.

 충청북도에서 35년간 교직에 몸담았던 강 작가는 정년퇴직 후 제주에서 사진을 찍고 일기를 쓰며 살고 있다. 그리고 사진과 일기를 묶어 제주도로 떠날 여행자와 사진가를 위한 계절·소재별 사진 촬영 안내서인 '제주도 사진일기Ⅰ'를 펴냈다.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을 담을 사진의 배경 중에는 '꽃'이 있는데, 그는 이날 북콘서트에서 제주의 '꽃'이야기를 주로 꺼냈다.

 그는 탐방객들에게 '꽃이름에서는 겨울 꽃이라고 하지만 진정으로 동백이 피는 시기는 봄이며, 가장 예쁠 때도 3월이다'라고 책에 쓴 동백꽃에 대해 설명했다. 덧붙여 친구들에게는 동백꽃이 예쁘게 피는 3월 말, 바쁘면 4월초 제주에 오라고 권한다고 했다.

 '억새 찬양'도 이어졌다. 그는 "제주에 와서 제일 인상깊게 본 것이 억새였다. 오름 위에 올라가 내려다보는 억새는 훨씬 더 예쁘고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며 "만약 그런 경험을 안해봤다면 꼭 한번 해보시라"고 추천했다.

 제주 정착 후 처음 찾았던 사려니숲에서 만나 매료된 산수국의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그는 산수국으로 인해 사려니숲이야말로 힐링의 최적지라는 생각을 하게 됐음을 전했다.

 그는 조만간 펴낼 '제주도 사진일기Ⅱ'에서 사려니숲길의 산수국 이야기를 소개할 예정이다.

사려니 숲길 걷기 주요기사
제주의 숲 도민과 관광객에게 더 가까워졌다 "숲에서 시 짓는 즐거움 배워봐요"
사려니숲길 아이도 어른도 함께 걸었다 '사려니숲 에코힐링' 이번 주말 대미
"오늘은 숲 손님… 나무는 소중히 대해줘요" [2019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행사 2題] 숲의 숨은 가…
"한라산 표고버섯 우수성 각지에 알려요" "소망이 꼭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사려니숲이 주는 색다른 추억... 체험 이벤트 호응 사려니숲에 퍼진 싱그러운 하모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