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유통업계 "물류비 부담 해소 절실"
제주상의, '도내 유통업계 환경 실태 설문조사' 결과
유통판매처 확대 부진은 물류비 등 경제적 요인 46.7%
특산품 유통 확대는 판로·수출지원, 마케팅비 지원 순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5.26. 09:18: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최근 IT(정보기술)와 AI(인공지능) 등이 결합된 새로운 물류환경이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 유통업계는 물류비로 인한 부담과 여건 개선이 미흡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상공회의소는 도내 81개 유통관련 기업체(제조, 도·소매 유통, 농·수·축산업)를 대상으로 실시한 '제주유통업계 환경 실태 파악 및 개선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지역적인 한계를 갖고 있는 제주유통업계의 환경은 여전히 물류비용 및 마케팅 비용 등의 현실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기업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지원사업의 확대가 절실한 것으로 밝혀졌다.

유통판매처 확대에 있어 해당 기업의 문제점이 무엇인지를 묻는 조사결과, '물류비용의 부담(26.7%)', '유통(전문)인력확보(23.3%)', '유통·판매 수수료 부담(20.0%)'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그 외 '제품포장 디자인(8.3%)', '제품의 기획능력(7.5%)', '위생 시설(haccp)(5.0%)', '제품의 생산능력(5.0%)' 순으로 응답해 여전히 다른 지방에 비해 과도한 물류비로 인한 부담이 많고, 향후 유통구조의 변화에 대비한 인력 확보의 어려움도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마케팅 활동과정에서 겪는 애로사항을 물은 결과 '마케팅비용(홍보,판촉 등)(27.3%)'이라고 응답한 기업이 가장 많았다. 이어 '업체간 과다한 경쟁(21.8%)', '마케팅 전문 인력부족(16.4%)', '유통망 구축비용(16.4%)', '소비자 대기업제품 선호(10.9%)', '시장 정보수집 한계(6.4%)' 순으로 응답해 비교적 소규모 구성의 제주기업들은 유통 관련 분야에 대한 인프라와 고급인력의 부재로 인한 취약함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특산품 유통환경에 대한 기업인식과 관련 '보통(47.8%)'이라고 체감하는 업체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고, 이어 '대체로 나쁨(29.9%)', '대체로 좋음(13.4%)', '매우 나쁨(9.0%)' 순으로 응답했다. 따라서 기업의 제주특산품의 유통환경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38.9%)이 긍정적인 인식(13.4%)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어 제주특산품 유통환경에 대한 인식개선 방안의 구축 필요성이 제기됐다.



그렇다면 제주특산품의 유통/마케팅 활성화를 위해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전략은 무엇인지를 물었다. '해외시장 개척 및 수출확대(25.8%)', '다양한 유통망 구축(22.7%)', '국내 틈새시장 공략(16.7%)', '공동마케팅 강화(12.1%)', '거래처 다변화를 통한 리스크 감소(10.6%)', '독자 브랜드 개발(9.8%)', '판매 후 A/S 강화(2.3%)' 순으로 응답해 자사가 고집했던 기존의 유통방식를 벗어나 새로운 유통채널로의 변화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제주특산품의 판매망 확대를 위해 정부/지자체에 바라는 지원방안은 어떤 것이 있을지에 대한 질문에 '판로 및 수출지원(26.4%)', '마케팅 비용 지원(23.6%)', '공동물류지원센터 지원확대(22.9%)'라고 답변한 업체가 가장 많았다. 그 외 '제주특산품전시판매장의 기능 강화(10.0%)', '공공의 구매확대(8.6%)', '시장 및 고객 정보수집(7.9%)' 순으로 답해 이에 대한 정책적 지원 확대가 요구됐다.



제주상의 관계자는 "제주의 유통환경은 물류비의 과다 부담에 따른 가격경쟁력 저하 문제가 여전하고, 유통판매처 확대 부진 원인으로 물류비용 등 경제적 요인을 꼽은 기업이 46.7%에 달하는 등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국가적 차원의 지원이 절실하다"면서 "정부·지자체는 업체들이 바라는 공동물류지원센터 지원확대, 마케팅 비용, 판로개척 및 수출지원 등을 위한 구체적이고 내실있는 방안을 강구해 나가야 할 것이며, 또 지원근거를 지속적으로 담보하는 조례제정 등 제도적인 장치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항공, '명산 도전 프로젝트 시즌1' 진행 "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해소 특위 구성 아쉽다"
제주 부동산시장 소비심리 살아나나 주52시간제 계도기간 부여… 제주APC '숨통'
관광객 증가로 제주 소비·고용 개선효과 진에어, 제주노선 특가항공권 판매
롯데호텔제주, 소방관 응원 캠페인 진행 제주신라호텔, 연말 성탄절 준비에 분주
"돌문화공원·해녀박물관 스마트하게 관람하자" 말레이시아 현지 '제주 알리기' 분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