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강영은 시인 제주 문학특강 "섬아, 나의 시야…"
5월 30일 오후 7시 제주문학의 집 북카페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5.24. 21:46: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강영은 시인

제주문학의 집(운영위원장 이종형)이 5월 30일 오후 7시 제주 출신 강영은 시인을 초청해 문학특강을 연다.

2000년 '미네르바'를 통해 등단한 강영은 시인은 2002년 첫 시집 '스스로 우는 꽃잎이'를 시작으로 '나는 구름에 걸려 넘어진 적이 있다', '녹색비단구렁이', '최초의 그늘', '풀등, 바다의 등', '마고의 항아리', '상냥한 시론'을 냈다.

그의 시 작업은 관습적인 시 쓰기에서 벗어나 남다른 이미지를 통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는 평을 듣는다. 시예술상 우수작품상, 한국시문학상, 한국문협작가상 등을 수상했다.

이번 문학특강에서는 '섬아, 나의 시(詩)야, 우리는 왜 섬을 향해 떠나는가'를 주제로 '섬'이란 메타포를 갖는 문학의 존재론적인 위치, 문학이 있어야 할 곳, 문학이 꿈꾸며 가고 싶어 하는 곳, 우리는 왜 문학을 하는가 등 문학의 본령을 찾아가는 시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문의 070-4115-1038.

문화 주요기사
[제주바다와 문학] (29) 고성기 시조 ‘섬을 떠나야 … 제주 어르신 8명 '행복 그리기' 전시회
제주 서흥식씨 팔순 문집 '단 한 번 주어진 인생' 서귀포 성산한마음민속회 창립 10주년 기념공연
제주문예재단·CGV 영화 관람교환권 할인 협약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34)취우(翠雨) (…
광섬유로 빚은 바람의 길… 제주 강태환 개인전 "20억 범위 내 2020제주비엔날레 추진을"
제주·청주·중국 미술 교류전 '공통분모-표류' 쿰자살롱 제주시 원도심 라이브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