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대기업들 렌터카총량제 동참하라"
제주 업체 119곳, 시민단체 공동 기자회견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05.22. 19:19: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119개 렌터카업체 대표와 버스, 전세버스, 택시, 법인택시 운송사업조합 등 운수업계와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2일 제주도의희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롯데렌탈(주), (주)SK네트웍스, (주)한진, AJ렌터카, 해피렌터카는 소송을 취하해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대승적 차원에서 렌터카 감차 사업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강희만 기자

렌터카 총량제에 동참한 제주지역 119개 렌터카 업체와 시민단체가 자율 감차를 거부하며 제주도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대기업들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제주지역 119개 렌터카업체 대표와 버스, 전세버스, 택시, 법인택시 운송사업조합 등 운수업계와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2일 제주도의희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롯데렌탈(주), (주)SK네트웍스, (주)한진, AJ렌터카, 해피렌터카는 소송을 취하해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대승적 차원에서 렌터카 감차 사업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도내 (렌터카)업체들은 이제야 할부가 끝난 차량을 감차하는 부담을 안고 뼈를 깎는 고통 속에서 (감차한 차량)을 중고차 시장에 내다 팔아야 하지만 대기업 영업소들은 감차 차량을 본사 또는 육지부 영업소로만 이관하면 돼 손해보는 게 없는데도 여러 핑계를 대며 소송을 제기했다"며 "대기업들이 공익보다는 사익을 먼저 생각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앞서 롯데렌탈(주), (주)SK네트웍스, (주)한진 등 대기업 계열 렌터카 업체 5곳이 지난 14일 원희룡 제주지사를 상대로 차량 운행제한 공고처분 등 취소 청구 소송과 운행 제한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제주지방법원에 냈다. 이들 회사는 제주도가 렌터카 운행을 제한한 것은 사유재산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 주요기사
양파값 폭락… 재배농가 시름만 가득 주택 분양도, 입주도 갈수록 힘드네…
중화권 진출 "상하이·홍콩 유통기업 활용을" 도내 고령 소비자 전자상거래 불만율 증가
롯데호텔제주 여경옥 초청 와인 갈라 디너 홍콩서 제주 관광 매력 알린다
부진의 늪 제주 건설경기 언제 나아지나 중문에 'e편한세상' 첫선… 280세대 공급
중국인은 제주, 일본인은 부산 여행 선호 제주 연안어업인 평균 59.4세 고령화 심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