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현안 산적한데…제주도-도의회 '소통 단절'
정책협의회 가동 못해…시장 직선제도 문서로 논의
화두 던지고 해법은 '나몰라'…갈등조정 의지 의심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5.22. 17:19: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현안과 과제가 산적한데도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불통'의 행보를 보이고 있어 갈등 조정 의지를 의심받고 있다.

현재 제주도내에는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을 비롯해 행정시장 직선제 주민투표, 제주국립공원 지정 등의 문제로 갈등과 이견이 첨예한 상황이다.

하지만 제주도와 도의회의 소통 채널은 멈춰있고, 서로 대면하지 않고 일방적인 '문서' 또는 '영상'로 대화하는 모양새를 보여 눈총을 사고 있다.

대표적으로 행정시장 직선제 주민투표 도입 여부를 놓고 제주도와 도의회가 소통이 부족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4월 제주도와 도의회는 상설 정책협의회를 열고 이 문제를 논의키로 했으나, 참석자 일정 문제로 연기됐다.

결국 같은 달 22일 제주도가 도의회에 의견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으며, 도의회는 지난 16일 의회운영위원회 간담회를 열고 "도의회 동의안이 가결됐기 때문에 역할은 다 했다"며 "가부가 아닌 의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해 (제주도 공문에 대한 답변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뒤이어 제주도는 "의회의 의견서를 받으면 그 때 주민주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의회의 뜻을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제주도와 도의회의 공식 소통채널인 상설 정책협의회가 유명무실하게 된 셈이다.

게다가 상설 정책협의회는 당분간 개최가 어려울 전망이다. 한 제주도 관계자에게 향후 협의회 개최 여부를 묻자 "안건이 마련돼야 열리는 것 아니겠느냐"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제2공항 관련 공론조사도 마찬가지다. 김태석 의장이 지난달 18일 제371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제6차 본회의에서 폐회사를 통해 원 지사에게 제2공항 도민 공론조사 실시를 요청했지만 이후 행보는 안갯속이다.

제주도가 '공론조사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지속 보이고 있는데도, 도의회는 '화두'만 던지고서 뚜렷한 해법을 제시하지 못하는 무책임한 모습을 모여 빈축을 사고 있다.

또 원 지사는 '소통의 도구'로 유튜브를 활용해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제주현안 관련 동영상을 제작해 올리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도민에게 접근성이 떨어지는 매체를 이용하고 있어 '일방 소통'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제주도와 도의회가 현안을 놓고 불협화음의 모습을 지속 보임에 따라 상설 정책협의회 등의 소통 채널 가동이 시급히 요구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제주해녀상 표준모델 개발' 잡음 자치경찰단, 16일 철인3종경기대회 개최에 따른 교…
제주지역 '고추 칼라병' 확산 주의보 "국제자유도시 추진 후 도민 삶의 질 꼴찌 추락"
제주 제2공항 상생발전 용역 '속도 제주 중앙정부 지원 '고립무원' 봉착
'중소기업 탐방프로그램' 운영 제주를 '국제보호지역 관리·연구 국제적 허브'로
제주 해양 플라스틱 저감 대책 효과 있을까 상처뿐인 토론회…슬롯 '40회 vs 35회' 공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