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힘들어도 누군가는 불러야 할 고향 제주의 노래"
양정원 작은 음악회 5월 26일 삼도2동 제주문화창작공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5.22. 16:26: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매달 마지막 일요일에 작은 음악회를 열고 있는 양정원씨.

매달 마지막 주 일요일에 제주어 창작음악을 공연하고 있는 양정원씨가 이달 26일 오후 5시에도 작은 음악회를 이어간다.

제주시 삼도2동 '양정원의 제주문화창작공간'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에서는 난개발로 제주다움을 잃어가는 이즈음의 현실을 담아낸 '주인이 누게꽈?' 등을 들을 수 있다.

양씨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포기하고 싶을 때도 있지만 누군가는 고향 노래를 만들어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했다. 문의 010-9196-8308.

문화 주요기사
유창훈 작가가 현장서 길어올린 '제주기행 화첩' 고순철의 바다, 오민수의 한라산… 서귀포예당서 …
[제주바다와 문학] (25)문영종 시 '늙은 배의 꿈' 탐라합창제 '와이낫 연노형여성합창단' 대상
제주 파하마색소폰앙상블 정기연주회 제주음악협회 오페라 '마술피리' 공연
한라산·백두산 사계 중국 연변서 사진교류전 '제주 이방익 표해록과 한중해상교류' 학술대회
제주 현기영 작가 은관문화훈장 받는다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30)섬의 우수-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