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TV 연예
OCN '구해줘2' 방영금지 신청 기각
재판부 "허구적 사건이 소재…합리적 시청자라면 허구성 충분히 인식"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22. 11:23: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사이비 종교를 소재로 한OCN 드라마 '구해줘2' 방영을 금지해달라며 가처분을 신청했지만, 법원에서 받아들여 지지 않았다.

 22일 법조계와 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이승련 수석부장판사)는 한기총이 '구해줘2'의 방송사 OCN을 소유한 CJ ENM과 제작사인 히든시퀀스를 상대로낸 방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OCN은 2017년 방영한 '구해줘'가 호평을 받자 약 2년 만에 새로운 시즌을 내놨다. 궁지에 몰린 마을을 구원한 헛된 믿음, 그 믿음에 대적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달 8일 첫 전파를 탔다.

 한기총은 이에 CJ ENM 등이 정통 개신교의 상징인 십자가나 '믿음'이라는 가치를 사이비 종교의 상징물이나 가치로 활용하는 등 개신교가 사이비 종교로 오인되게해 한기총의 명예를 훼손하고 종교 활동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며 가처분 신청을 냈다.

 S교회 역시 자신들 교회의 건물 도안을 드라마 소품인 사이비 종교의 주보에 무단으로 사용해 교회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가처분 신청에 참여했다.

 사안을 심리한 재판부는 우선 "드라마의 방영 등 표현행위 자체를 금지하는 건 표현의 자유를 근본적으로 제한하는 것이고, 표현행위에 대한 사전억제는 검열을 금지하는 헌법 취지에 비춰 원칙적으로 허용되지 않는다"며 방영금지의 판단은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해줘2'의 경우 "합리적인 시청자라면 드라마 내용을 진실로 받아들이기보다 사이비 종교에 관한 허구 드라마임을 충분히 인식할 수 있다"며 한기총 등의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사이비 종교로 인해 발생하는 허구적 사건이 드라마 소재인 점, 매회 드라마 시작 부분에 '드라마 내용이 픽션이며 등장인물이나 기관, 종교가 실제와는 어떤 관련도 없다'는 자막을 삽입한 점 등을 근거로 삼았다.

 S교회의 주장에 대해서도 "S교회 건물 도안과 유사한 도안이 삽입된 소품이 드라마에 사용된 건 맞지만 해당 소품이 실제 노출된 시간이나 맥락에 비춰 전체 흐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다"며 이 정도로는 S교회나 한기총의 명예권 등이 현저히 침해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방송사 측이 향후 방영분에서 S교회의 건물 도안이 포함된 소품을 더는 사용하지 않거나 최소한 흐릿하게 처리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점도 고려했다. [연합뉴스]

TV 연예 주요기사
팝페라 임형주, 사회복무요원 소집해제 여의도 정치 군상 여기에 '보좌관'
방탄소년단, 美 라디오 음악상 2년 연속 수상 시즌1보다 진화한 '검법남녀2'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모든 직책서 사퇴 비아이 마약 의혹 일파만파 확산
법원, 홍상수 감독 제기 이혼 청구 기각 배우 태항호, 6살 연하와 10월 결혼
비아이, '마약의혹'에 아이콘 탈퇴 주진모-민혜연 웨딩화보 공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