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中 희토류, 미국에 통상보복 신호 주목
미국 수입의 ⅔가 중국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2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중국이 희토류를 미국에 대한 통상보복 도구로 삼을 수 있다는 신호를 보냄에 따라 그 잠재적 파괴력이 주목된다.

희토류는 전자제품, 하이브리드 자동차, 에너지 저장장치 등에 사용되는 광물로 첨단기술 산업에 필수적인 원자재다.

일단 중국에 대한 미국의 희토류 의존도를 보면 제한조치가 가동될 때 미국에 충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된다.

21일 블룸버그 인텔리전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희토류 수입은 산업계 수요에 따라 증가하는 추세다.

미국은 전체 희토류 수입의 3분의 2 정도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중국은 작년에 희토류 12만t을 채굴해 세계 생산량의 72%를 차지할 정도로 독점에 가까운 지위를 누리고 있다.

상호의존도가 높은 까닭에 희토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세 폭탄을 비껴간 품목이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자국 필요에 따라 중국산 제품 가운데 희토류에는 25% 관세를 부과하지 않았다.

주목할 점은 미국도 희토류를 생산하고 있으며 전 세계 생산량의 9%를 차지하는 3위 생산국이라는 사실이다.

결론적으로 미국도 자체 생산력은 있으나 생산량과 매장량에서는 미미한 수준이다.

중국이 워낙 압도적 위치를 차지하는 까닭에 중국산 대체 수입국을 찾기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제 외면 캔 페트병류 재활용품 보상 시행
제주시 여름꽃 134천본 식재 저소득 주민 재래식 화장실 정비 추진
제주4·3희생자유족회, 28일 국회 앞 결의대회 개최 민갑룡 청장 "강정마을 인권침해 입장 밝히겠다"
제주특별자치도 특별법 개정안 국회 상임위 통과 '세계자연유산' 한라산국립공원 대표 생물은?
제주도, 먹는 물 관련 영업장 일제 점검 고수온・저염분수 유입 대비 사전감시체계 강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