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대중교통 이동형 사물인터넷 통합 정보 개방체계'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9. 05.21. 17:58: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의 '대중교통 이동형 사물인터넷(IoT) 통합 정보 개방체계' 구축 사업이 행정안전부 2019년도 국가중점데이터 개방 지원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는 국민이 쉽게 공공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활용가치가 높은 데이터를 국가중점데이터로 선정해 개방을 추진 중이다.

 국가중점데이터는 사회안전망, 사회복지 확대, 혁신 성장 지원 등 5개 영역 20개 분야에서 개방을 추진하며 제주도의 '대중교통 IOT 통합 데이터' 는 지자체중 유일하게 국가중점 데이터로 선정된 것이다.

 이에 제주도는 국비 7억5천만 원을 투입해 오는 12월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그동안 도에서는 대중교통 기반 안전운행 데이터 구축을 위해 중앙 부처 공모 사업에 적극 참여해 공공데이터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공공데이터 개방을 통해 안전한 대중교통 운행서비스를 제공하고, 데이터를 활용한 민관협력으로 활용성을 극대화하고자 하는 제주 도정의 의지가 높이 평가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중교통 이동형 IOT 통합정보 개방체계는 버스 운송원의 졸음탐지 및 대응 서비스를 통해 안전과 관련한 데이터를 수립하고 서비스 모델 발굴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제주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국민이 필요로 하는 고가치ㆍ고수요 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함으로써 사업에 즉시 활용이 가능한 품질 수준으로 개선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민간에서 별도 데이터 정제 없이 간편하게 활용하도록 버스 고정밀 위치, 차량 상태정보, 차선이탈 정보 등 10개의 공공데이터를 결합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다양한 신규 서비스 창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안전정보를 포함한 다양한 센서 데이터의 오픈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개발 등을 통해 여러 콘텐츠를 활용함으로써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은 "인프라 구축은 정부가, 소프트웨어는 민간이 주도하는 정부핵심 민?관 데이터 융합 프로젝트가 제주를 넘어 확산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서유럽 지역에 때 이른 폭염 기승 제주 제2공항, 2055년 목표 국제선 겸용 추진
경제성장 둔화 경고등... "체질 싹 바꿔야할 때" "특수배송비, 물류기본권 보장 관점서 접근을"
지자체 소유 양수기·텐트, 취약계층 공유 가능해진… 4·3 희생자·유족 실무위 심사 속도…전체 66% 완료
제주 전용 등산 애플리케이션 아이디어 '리스탯'팀 … 턱없이 부족한 주차장 이웃간 갈등 가능성
당정, 올해산 마늘 3만 7000톤 시장격리키로 제주개발공사, SH공사와 손잡고 "서민주거문제 해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